창닫기

조금씩 마시는 술 양생일가 아니면 해로울가?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8-04-27 12:27:11 ] 클릭: [ ]

적지 않은 사람들은 조금씩 마시는 술이 몸에 좋다고 말한다. 즉“조금씩 술마시면 뇌혈관에 좋다, 피순환에 좋고 어혈을 없애고 혈순환을 가속화시키며 혈전산생을 막는다”고 한다. 지어 적지 않은 사람들은 매일 술을 마시는 것을 양생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세계톱의학잡지 《랜셋(柳叶刀)》은 얼마전에 ‘음주’와 관련 되는 여러 나라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글은 샘플량이 근 60만명되는 연구이며 과거 쟁론이 있었던 ‘알콜이 심혈관에 대해 좋은가 나쁜가’는 물제에 대한 여러가지 잘못된 리해를 다루었다.

중풍: 중풍발생률이 뚜렷하게 향상

도표에서 보다싶이 모든 계수점이 점선우에 있다. 점선 1.0은 매주 알콜섭취량 0-25g을 마신 상황에서의 기본수치를 표시했다. 즉 술 마시면 중풍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심혈관질병: 심장쇠약 등 질병 발병률이 모두 높아진다

술 마시면 심혈관에 좋을가, 나쁠가?

도표에서 보다싶이 심장쇠약  발생률은 음주량이 많아짐에 따라 높아진다.‘적당히 마시면’괜찮다는 설법은 통하지 않는다. 관상동맥질병에 대해서는 매주 200그람 알콜이면 환병비률이 높아진다.

상기 심혈관질병 외에도 알콜과 관련 되는 기타 혈관질병과 관련되는 우의 도표에서도 대체상 술을 많이 마시면 마실수록 빨리 죽으며 매주 200그람이상의 알콜을 섭취한다면 ‘심혈관에 좋을 수 없다’.

발암: 세계보건기구는 알콜을 1류 발암물질로 편성

2014년 세계암보고서에는 3.5%의 암은 알콜이 조성한 것이다고 썼다. 아울러 매 암으로 사망한 30명 환자가운데 한명은 알콜로 인해 사망했다 한다.

다른 한 연구원은 대렬연구방식으로 음주와 관련되는 암의 종류를 검증했는데 음주를 많이 한 실험참가자 (매일 3차이상)가 음주를 안 한 사람보다 더 쉽게 5가지 암에 걸린다는 것이 발견되였다. 즉 상호흡기/ 호흡기 암, 페암, 녀성유선암, 결장, 직장암과 흑색소종양 이 5가지 암이다.

여러 가지 질병으로 인한 사망률: 직상승

연구에서 매주 알콜섭취량이 350그람을 초과하면 여러가지 질병으로 인한 사망률이 직상승함을 발견했다.

연구는 도표에서 보다싶이 남좌녀우 종좌표는 예기수명기한에 사망한 수인데 도표로부터 남성이 녀성보다 알콜로 인한 수명이 더 짧아졌다.

록색선은 매주 알콜섭취량이 350그람을 초과한 예기수명 감소 상황인바 음주자가 젊을 수록 더 영향을 받으며 40세 나는 음주자가 매주 350그람이상 알콜을 섭취하면 예기수명이 근 5년 감소됨을 표시했다.

‘적당량 마시기 팀’은 매주 200-350그람 사이에서 섭취, 예기수명이 근 2년 감소됐다.

‘적게 마시기 팀’은 매주 100-200그람 섭취, 여전히 예기수명에 영향이 있었다.

사실, 매주 350그람의 알콜을 섭취하는 것은 많이 마시는 편이 아니다. 1주일 7일간 매일 50그람이면 맥주 500밀리리터 량의 2캔에 함유된 알콜량인 셈이다.

그럼 안전한 음주범위는 없을가?

미국종양협회(ASCO)는 다음과 같이 건의했다. “녀성들은 매일 1일분을 초과하지 말며 남성은 매일 2인분을 초과하지 말라”이다. 1인분이라면 알콜= 1캔(341밀리리터)

맥주, 혹은 1컵(142밀리리터)의 포도술,혹은 작은 술잔으로 한잔(43밀리리터)의 독한 술이다.

아래와 같은 부류에 드는 사람들은 절대 술을 마시지 말아야

1.간염환자: 알콜은 간기능을 억제하고 간에 독이 된다.

2.고혈압, 심장병 환자: 알콜 섭취량이 과량하면 혈관이 확장, 혈압이 높아진다.

3.치질환자:병이 가중해진다.

4.눈병환자:근시, 녹내장 등

5.뇨로결석환자:맥주에는 뇨로결석을 유발하는 칼슘, 수산 등 성분이 있다.

6.임신부:임신부들이 술을 많이 마시면 태아가 기형이 될 가능성이 있고 류산될 수도 있다.

7.포유기녀성:젖에 알콜이 류입되면서 아이의 건강에 해롭다.

8.통풍환자:알콜 자체가 통풍을 유발하는 고위험 요소이다.

9.골다공증환자 :알콜은 칼슘과 비타민D 섭취를 억제한다.

10.소화계통질병 환자: 병이 가중해진다. 이를테면 만성위염, 소화성 궤양 등이다.

https://mp.weixin.qq.com/s/YFxCXQtJFvr-zEC9T15tGw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