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담배만큼 해로운 ‘앉아있기’… 폭염에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8-07-23 13:49:55 ] 클릭: [ ]

앉아 있기는 ‘제2의 흡연’이라는 경고가 나올 정도로 오래 앉아있기는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전문가들은 “오래 앉아있으면 혈압과 혈당, 체중, 콜레스테롤이 증가해 심장 질환과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커진다”며 “매일 조금씩이라도 걷기를 하면 앉아 있기로 인한 페해를 줄이고 업무스트레스까지 해소할 수 있다”고 말한다.

《헬스데이》가 걷기의 건강효과와 관련된 연구결과 두가지를 소개했다. 첫번째 연구는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10주 동안 평일에 3일씩 점심 때 30분씩 걷게 했다.

연구결과 점심 때 걷기를 한 사람들은 걷지 않은 사람에 비해 오후에 긴장감이 덜하고 업무 수행을 더 열정적으로 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유산소운동 효과로 여러가지 건강 지표가 향상됐다.

평일 점심시간 공원에서 매일 15분씩 걷기를 하게 한 또 다른 연구에서는 오후에 집중력이 향상됐으며 피로감을 덜 느끼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상 혜택은 첫번째 연구결과와 비슷했다.

그렇다면 폭염이 이어질 때는 어떻게 해야 할가. 전문가들은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는 시원한 실내에서 신체활동을 늘이는 게 좋다”며 “약 1시간 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5분 정도 스트레칭을 하거나 회사내를 가볍게 걸으며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