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봄철에 주의해야 할 피부 질환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3-19 10:07:26 ] 클릭: [ ]

봄바람은 피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많이 미친다. 봄에는 일교차가 크고 대기가 건조하며 자외선이 강하다. 이 뿐만 아니라 봄철 대기중에는 황사를 비롯한 미세먼지와 꽃가루 등이 많이 포함돼 있어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세심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디알도펠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봄철에 주의해야 할 피부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1. 알레르기성 피부염

황사 등 미세먼지에는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과 다이옥신(二恶英)과 같은 발암물질이 섞여있기에 자극성 접촉피부염, 알레르기성 접촉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다. 일반 먼지에 비해 립자가 매우 작아서 피부와 모공 속에 오래 남아있으며 따가움, 가려움, 발진 등을 유발한다.

또한 아토피피부염 등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의 증상을 악화시킨다. 꽃가루 또한 알레르기성 피부염을 흔히 유발하고 아토피피부염 등 기존 피부 질환을 악화시킨다. 황사와 꽃가루로 인한 피부 트러블은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먼저 일기예보를 확인해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삼가하고 외출 시에는 모자, 마스크, 긴팔 의복 등으로 황사 로출을 줄이도록 한다. 외출전에 끈적임이 적은 보습제와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피부 보호막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귀가 후에는 세안과 목욕을 하여 피부에 묻은 황사 등과 같은 이물질을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 의복은 묻어있는 먼지를 잘 털어낸 후 세탁하는 게 좋다.

2. 광과민성 질환

태양 광선에 대해 피부가 민감하게 반응해 발생하는 피부 질환을 광과민성 피부 질환이라 한다. 자외선에 로출된 부위 즉 얼굴, 목, 손등, 팔의 바깥쪽 등의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르고 가렵거나 따가워지는 등 증상이 발생한다.

광과민성 피부 질환은 장시간 자외선 로출을 한 경우에 나타나는 일광화상과 달리 수십 분 이내의 짧은 일광 로출 후에도 발생한다. 이는 겨울 동안 로출로부터 가려져있던 피부를 해빛에 로출하게 되는 시기인 초봄부터 여름에 자주 발생하며 가을이 되면 호전되는 경향을 보인다.

광과민성 피부 질환의 종류로는 다형 광 발진, 일광 두드러기, 만성 광선 피부염, 약물에 의한 광 알레르기성 피부염이나 광 독성 피부염, 유전 및 대사 이상으로 생기는 광 과민증, 광선에 의해 악화되는 여러가지 피부 질환 등이 포함된다.

얼굴이나 목, 손, 팔과 같이 주로 태양광선에 로출되는 부위에 두드러기, 붉은 반점이나 좁쌀 크기의 발진, 수포 등이 발생하며 가려움 혹은 따가움을 동반한다. 심한 경우 피부가 붓거나 물집이 잡히기도 하고 만성형의 경우 피부가 가죽처럼 두껍고 거칠게 변한다.

3. 건조 피부염

잦은 세제 접촉, 때를 미는 습관, 사우나 등은 피부를 급격히 건조하게 하고 건조성 피부염을 유발한다. 탕 목욕을 하거나 때를 미는 것은 피부가 자체적으로 생성한 고유의 보습 막을 제거해 피부의 장벽 기능을 방해하므로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다.

민감성 혹은 건성 피부용 세정제로 짧게 샤와를 하고 샤와 직후에는 피부의 수분이 다 마르기전에 보습제를 발라 보습막을 형성시킨다. 보습제는 방부제와 향료 등 첨가제가 적고 보습 기능이 강화된 것을 사용한다.

제형에 따라 로션, 크림, 연고로 구분되며 피부 류형을 잘 파악한 후 적절한 제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건성 피부는 유분 함량이 높은 연고와 크림 제형을 선택하고 지성 피부의 경우 로션 제형의 보습제가 적합하다. /종합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