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푸쉬업 잘 하는 사람, 심장 더 건강하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4-03 14:31:32 ] 클릭: [ ]

푸쉬업(俯卧撑) 능력이 심혈관질환 발병의 예측인자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2000~2010년 1,104명의 남성 소방관을 대상으로 푸쉬업 가능 회수와 심혈관질환 발병 예측간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소방관들의 평균 년령은 39.6세였고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28.7이였다. 연구 시작 시 푸쉬업과 트레드밀(跑步机)을 통해 운동 지구력 등 체력 테스트를 실시했고 이후 매년 신체검사 및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10년간 추적조사를 한 결과 푸쉬업을 40회 이상 할 수 있는 사람은 푸쉬업을 10회 이하로 할 수 있는 사람보다 뇌졸증이나 심장마비와 같은 심혈관질환과 동맥경화증 발병 위험이 96%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기간에 총 37명이 심혈관질환에 걸렸는데 이중 40회 이상 푸쉬업을 할 수 있었던 그룹에 속하는 사람은 한명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푸쉬업 능력을 측정하는 것은 미래 심혈관질환 위험을 예측하는 저렴하고도 간단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푸쉬업은 근력을 키우고 지방을 태우는 좋은 운동이므로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