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30~40대 흡연자, 생체 나이는 50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4-04 11:03:27 ] 클릭: [ ]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생체 나이를 최대 2배까지 빨리 먹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인실리코 메디슨 연구팀은 이같은 내용을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발표했다.

나이에는 태여난 날을 기점으로 한‘생활 나이'와 신체 검진 결과를 분석해 생리학적인 로화 정도를 측정하는‘생체 나이'가 있다.

연구진은 성인 14만 9,000여명을 년령, 성별, 주거지별로 분류하고 혈당 등 각종 생화학 표지를 리용해 생체 나이를 측정, 생활 나이와 비교했다.

참가자중 흡연자는 33%인 4만 9,000여명이였다.

그 결과 년령대별로 30세 이하 흡연자는 절반 이상이 생체 나이가 31~40세와 41~50세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31~40세 사이의 흡연자 역시 절반 이상이 생체 나이가 41~50세였다.

다만 나이가 비교적 많은 년령층에서는 이러한 경향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흡연으로 인한 생체 나이가 많은 사람들이 이미 사망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은 62%가 생활 나이와 생체 나이가 일치했다.

연구진은 “흡연이 생체 나이를 빨리 먹게 하는 큰 요소로 된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