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아이들 감기엔 ‘휴식’이 약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4-11 08:38:47 ] 클릭: [ ]

아이가 감기에 걸리면 부모는 애가 마른다. 아직 어디가 어떻게 아픈지 제대로 표현할 줄도 모르는 어린 아이가 목이 붓고 코가 막혀 울고 보채는 모습을 보면 부모 마음은 갈래갈래 찢어진다.

그러나 약을 먹이지는 말 것. 미국의 뉴욕 타임즈는 아이들이 감기에 걸렸을 때 가장 좋은 처방은 약이 아니라 충분한 휴식이라는 소아과 전문의들의 조언을 소개했다.

아이가 기침을 하고 코물을 흘린다고 해도 그것이 일반적인 감기로 인한 것이라면 그 증상은 절로 치유된다. 뉴욕대학교 의대의 쇼나 인 교수는 부모들에게 “약을 먹이는 대신 그저 아이를 편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면서 계속 물을 마시게 하라고 충고했다.

아이가 돌을 지났다면 꿀물을 먹이는 것도 방편이다. 펜실바니아 주립대학교 의대의 이안 폴 교수는 “의사들이 안심하고 추천할만한 어린이 감기약은 없다”면서 “부작용이 따르기 마련인 약보다는 따뜻한 차에 꿀을 타 먹이는 게 낫다”고 말했다.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는 2살 이하 어린이의 경우 의사의 처방 없이는 어떤 감기약, 기침약도 먹이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다. 미국 소아과협회는 기준 나이를 6살로 상향 조정했다.

오스트랄리아 퀸즐랜드 대학교 의대의 미크 반 드리엘 교수는 “콜록대는 아이를 데리고 온 부모들에게 우리 몸은 감기를 극복할 면역시스템 갖고 있으니 일주일만 두고 보자고 설득한다”면서 “부모가 할 일은 아이가 혹시 단순한 감기가 아니라 독감에 걸린 것은 아닌지 관찰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이가 고열이 나거나 숨 쉬는 걸 힘들어하고 오한이나 통증이 심하다면 병원에 가야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