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아침밥 거르면 심장병 위험 87%↑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6-25 09:48:53 ] 클릭: [ ]

아침 식사를 거르면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비약적으로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연구진은 40세 이상 성인 6,500여명을 대상으로 18년간 설문 조사한 결과를 분석한 끝에 이같이 밝혔다. 참가자들은 18년전 설문조사를 시작할 당시는 아직 심장질환 징후를 보이지 않았던 이들이였다.

참가자들의 59%는 매일 아침식사를 한다고 답했다. 25%는 가끔 거르고 11%는 가끔 먹고 5%는 아예 먹지 않았다.

아예 먹지 않는다고 답한 이들이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은 매일 먹는 사람과 비교할 때 87%가 컸다.

연구진은 “아침식사는 하루중 가장 중요한 끼니지만 미국인들은 지난 50년간 그 중요성을 간과했다”면서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국 청년의 24%가 아침을 거른다”고 지적했다.

아침밥을 먹지 않는 것은 유명인사들의 다이어트 법으로 주목받았다. 례컨대 트위터의 최고경영자 잭 도시는 “절대로 아침밥을 먹지 않고 저녁만 먹는다”면서 “특히 토요일에는 어떤 음식도 먹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끼니를 거르는 리유를 “명상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그런 기이한 식습관을 일종의 섭식 장애로 보고 있다.

연구진은 “아침을 거르는 사람은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고 운동을 덜 할 확률이 높았다”면서 “향후 연구에서 이런 요인의 영향을 제거하더라도 아침을 거르는 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은 여전히 두드러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