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여름철 피부 관리 “이렇게 하면 안돼요”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8-06 08:56:12 ] 클릭: [ ]

해볕에 타고 벌레에 물리고 긁다 보면 껍질이 벗겨진다. 여름은 추울 때보다 피부에 문제가 훨씬 더 많이 생긴다. 이글거리는 태양 아래 피부에 신경이 쓰이는 시기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 등의 자료를 토대로 잘못된 여름철 피부 관리법과 대책을 알아본다.

1.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미국 피부암재단은 비흑색종 피부암의 90%는 해빛 로출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실제로 남성의 49%, 녀성의 29%는 지난 12개월 동안 차단제를 쓰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보건 당국의 인증을 받은 제품을 잘 골라 쓰면 된다.

2. 차단제를 제대로 못 바른다

차단제를 열심히 바르는 사람도 실제로 얼마나 많이 또 자주 발라야 하는지 잘 모른다. 미국 피부암재단 조사에 따르면 남성의 60% 이상은 한번 바르면 적어도 4시간은 보호해준다고 믿고 있었다.

실제로 차단제는 2시간마다 발라야 하고 수영을 하거나 땀을 많이 흘리면 더 자주 발라야 한다. 또 바를 때는 옷이 가리지 않는 부위에 넉넉하게 발라야 한다.

3. 선글라스를 쓰지 않는다

해볕이 강렬할 때 눈을 보호하지 않으면 망막 손상이나 시력 감퇴 위험이 높아진다. 선글라스도 제대로 써야 한다. 값이 싼 것은 자외선 보호가 다 안 될 수도 있다.

적어도 자외선 A와 B 광선의 99%를 차단하는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안과 의사에게 얼마나 차단이 되는지 조사 의뢰를 하는 것도 좋다. 또 선글라스를 쓰면 눈을 찌푸려서 생기는 잔주름을 막을 수도 있다.

4. 면도 뒤 곧장 물에 들어간다

면도 난 뒤 곧장 물에 들어가면 피부가 민감해지면서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물보라를 일으키기 적어도 2, 3시간전에 미용 관리는 마치는 게 좋다.

5. 물을 잘 안 마신다

더울 때 목마름을 느끼는가. 피부도 마찬가지다. 해볕은 피부에서 습기를 짜낸다. 그래서 각질이 생기고 피부가 갈라지기도 한다. 로션과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야 한다.

그러나 문제는 몸안의 습기가 빠져나가는 것이다. 물을 충분히 마시고 코코넛워터(椰汁)나 수박이나 오이처럼 물이 많은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6. 벌레 물렸을 때 너무 긁는다

가려움은 고문만큼 참기 힘들다. 그러나 가렵다고 너무 긁으면 안된다. 벌레에 물렸을 때 긁으면 감염이 되고 악화된다. 가려움증을 가라앉히는 바르는 약이나 얼음, 식초 등 자연요법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