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맹목적인 ‘수위 높이기’는 바로 ‘라태한 정치’!

편집/기자: [ 심영옥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1-02-03 09:36:39 ] 클릭: [ ]

일부 지방의 방역 조치가 ‘빗나가는’ 데 비추어 1월 31일 국무원 합동예방통제기구는 ‘층층이 수위를 높이고(層層加碼)’ 지어는 ‘단칼에 베여버리는’ 작법은 다름 아닌 ‘라태한 정치’이며 더우기는 귀중한 방역 자원에 대한 랑비라고 분명하게 표시했다.

 

일부 지방의 ‘층층이 수위 높이기’는 당면 전염병 예방통제 사업중에서의 비교적 돌출한 문제이다. 이는 ‘자기만을 위하고 백성을 위하지 않으며 관직만 생각하고 일은 생각하지 않는’ 라태한 사상의 구현으로서 실제를 리탈하고 정부 공신력을 소모시켰다.

1월 31일 개최된 국무원 합동예방통제기제 기자회견에서는, 일부 지방의 '층층이 수위 높이기' 예방통제 조치에 비추어 북경시 외 기타 성들에 ‘6가지 불허’를 명확하게 제기했다.

외지 군중들이 귀향해 설을 쇠는 것을 마음대로 금지해서는 안된다.

귀향인원에 대해 집중격리, 자택격리 조치를 실시하지 않는다.

타성 저위험지역에서 도시에 돌아온 비중점군중에 대해 핵산 검사를 진행하지 않는다.

성역(省域)내 저위험지역에서 귀향한 비중점군중에 대해 핵산 검사 증명을 검사하지 않는다.

성역내 귀향인원에 대해 자택 건강 모니터링을 진행하지 않는다.

자택 건강 모니터링 기한을 마음대로 연장해서는 안된다.

‘6가지 불허’는 방역 사업중의 열점, 난점, 통점을 찔렀으며 인민대중들의 기대와 관심사에 제때에 응답했다. 음력설이 림박하면서 타지에 있는 사람들 누구나가 집으로 돌아가고 픈 마음이 절절하다. 여러 지방 정부는 반드시 책임감을 앞세우고 이 ‘6가지 불허’를 확실하게 실제에 락착하는 것으로 정밀하게 예방통제를 할 뿐만 아니라 제때에 ‘수위 높이기 정책’을 바로잡음으로써 인민대중들의 귀향길이 더욱 안전하고 더욱 따뜻하도록 해야 한다.

 

귀향이 ‘먼길 바라보며 탄식하는’ 격이 되지 말아야

7일내 핵산 검사 증명을 3일로 단축하고 자택 모니터링을 자택격리로 고치고 귀향했다가 봉인당하고…엄격한 방역 조치를 집행한다는 명목으로 ‘층층이 수위를 높이는’ 이런 라태한 행위는 사람들을 속상하게 하고 화나게 한다. 이에 국무원 합동예방통제기구는 지난 31일 위반자에 대해 통보하고 즉시 정돈 개선한다고 확실하게 표했다. 각지에서는 간단하게 ‘단칼에 베여버리’지 말고 ‘귀향길’이 편안하고 따뜻할 수 있도록 참답게 ‘실(實)’자에 공을 들이기를 바란다.

/신화시점(新華視点)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