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전통 이어가요" 연길시로인뢰봉반 혁명렬사 추모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4-07 12:18:57 ] 클릭: [ ]

4월 2일 연길시로인뢰봉반에서는 전통으로 이어온 선렬 추모 행사를 조직했다.

연길시로인뢰봉반의 25명 대표들은 먼저 연변조선족자치주 초대 주장이였던 주덕해동지의 묘소와 기념비를 찾은 후 대성촌에 자리 잡은 ‘28렬사 순난지’를 찾았다.

28세에 생명을 바친 조기석동지와 유종화,유태봉,유태성 부자를 포함한 28명 항일투사들의 견인불발의 혁명정신을 되새기며 오늘의 행복이 선렬들의 피와 생명으로 바꾸어 온 소중한 유산임을 다시한번 심심히 느꼈다.

렬사비 앞에서 연길시차세대관심사업위원회 리장삼 부주임이 400여명 로전사들을 취재하며 찍은 사진으로 제작한 포스터에 깃든 이야기를 들려 주었다.

행사 참가자들은 당창건 100돐을 맞는 이 때 오늘의 행사는 한차례의 소중한 당과이며 질 높고 생동한 당사교양을 받았다고 입을 모았다.

 
 

/박철원특약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