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5.1절’집중 출행으로 교통 안전 위험이 커진다

편집/기자: [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1-04-28 09:39:25 ] 클릭: [ ]

‘5.1절’련휴가 곧 다가오는 가운데 봄,여름철 성수기와 국내 전염병의 효과적인 예방통제 및 고속도로 무료 통행 등 많은 영향으로 려행 수요가 급증하게 되면서 전 국 도로교통이 휴일 려행 최고봉을 맞이 하게 되고 교통안전에 압력을 가하게 된다.

일전 공안부 교통관리국은 최근 3년간의 ‘5.1절’기간 도로 교통사고의 규칙적 특징을 분석하고 올해 로동절 교통안전 형세를 연구, 판단하여 교통안전 경보 제시를 보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올해 ‘5.1절’ 련휴기간 전국 도로교통에는 다음과 같은 뚜렷한 안전 위험이 존재한다.

첫째, 외출이 집중되고 자가운전출행 위험이 뚜렷하다. 올해 ‘5.1절’ 련휴에 대중들의 가족 방문 수요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으며 항공권, 입장권, 호텔 등 예약량이 이미 2019년 동기를 현저하게 초과했으며 전국 관광객 흐름량은 연인원 2억 5천만명에 달한다. 인기 관광도시, 중점 관광지의 도로 교통 압력이 배가 되고 도로 상황이 상대적으로 낯설어 생기는 교통 안전 위험이 집중된다. 또한 올해 3월말까지 전국 자가용 자동차 보유량은 이미 2억 2,900만대를 넘어 휴가기간 중,장거리 자가용 이동이 대폭 증가하면서 위험이 더 뚜렷하다. 최근 3년간 ‘5.1절’ 련휴기간 비교적 큰 사고중 자가용 사고 비률이 60%에 육박한다.

둘째, 휴가철의 시작과 끝에 이동이 집중되고 야간 사고 위험을 홀시할 수 없다. 명절기간의 첫날과 마지막날 그리고 마지막 두번째날에 출행 최고봉에 도달함으로 불법 추월, 졸음 운전 등 위법 행위가 나타나기 쉽고 사고 위험이 커진다. 최근 ‘5.1절’련휴에 야간 사고가 뚜렷한데 19~21시에 사망사고가 집중되고 18~20시에 발생하는 비교적 큰 사고가 전반 사고의 약 20%를 차지한다.

셋째, 간선 도로망의 흐름량이 급증하고 차량과 화물차의 사고 위험이 뚜렷하다. 올해 ‘5.1절’기간 간선 도로망의 흐름량 위험이 커졌다. 그중 고속도로 교통체증 정도가 동기 대비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려객운송의 왕성한 수요에 직면하여 려객운송기업에서 신규 로선 개설하고 신규 운전자 채용하며 정원 초과, 졸음 운전 등 위법위험과 운전자가 도로 상황을 숙지하지 못하는 등 의외의 위험이 상승한다. 물류 운송도 계속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화물차들이 밤낮으로 쉬지 않고 ‘많이 싣고  빨리 달리’는 등 원인으로 안전 위험이 증가된다.

넷째, 음주운전, 취중운전 등 위법행위가 쉽고 많이 발생하여 사고 위험이 커진다. 명절기간 시골 려행, 근거리 소풍, 농가체험(农家乐) 등 소비가 인기를 받으면서 친척 방문이나 친구 방문, 회식모임 등 활동이 빈번하며 음주운전, 정원초과, 과속, 불법 교차통과 등 위법행위가 쉽게 많이 발생한다. 또한 봄과 여름의 계절이 바뀌면서 운전자의 졸음운전 위험이 커지는데 최근 광동 소관‘4.7’, 광서 하지‘4.13’, 산동 태안‘4.15’등 3건의 비교적 큰 사고는 모두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다.

다섯째,강수량이 많은  남방지역의 날씨가 교통안전에 불리한 영향을 준다. 중앙기상대 일기예보에 따르면 4월 26일부터 5월 5일까지 강한, 강회, 강남, 화남 및 서남지구 동부 등 지역에 강수가 있을 것이며 주요 강수 시간대는 4월 30일, 5월 3일 전후로 휴가철 교통안전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공안부는 광범한 운전자와 휴일에 이동하는 대중에게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을 발표했다.

자가운전시 현지 공안교통관리부문에서 발표한 교통상황 정보와 교통안전 주의사항을 주목하고 사전에 이동 시간과 로선을 배치하며 졸음운전과 음주운전, 무면허운전을 절대 근절해야 한다. 뻐스 탑승시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절대로 개인이나 운영 자격이 없는 불법 운영 뻐스를 리용하지 말아햐 한다. 

농촌 도로, 급커브와 급경사, 긴 내리막, 강변도로, 절벽도로 구간을 지날 때는 속도를 줄이고 도로 량측의 상황을 주의 깊게 관찰하며 긴급한 상황에 처하면 즉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교통체증에 부딪히면 응급차로를 점용하지 말고 다투고 다투는 행위로 교통사고를 유발하지 말며 ‘생명의 통로'를 막는 것을 피해야 한다. 교통사고나 차량 고장이 발생하면 차량을 옆으로 주차하고 경고 표지대를 세워놓고 차량 탑승자는 신속히 대피하고 신고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래원: 신화사

https://xhpfmapi.zhongguowangshi.com/vh512/share/9937163?channel=weixin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