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바른 자세만 실천해도 기분 좋아지고 혈압 낮아져

편집/기자: [ ] 원고래원: [ 종합 ] 발표시간: [ 2021-06-23 15:49:20 ] 클릭: [ ]

바른 자세가 기분을 좋게 하고, 집중력을 높이며, 혈압은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프리드리히 알렉산더대연구팀은 20대 성인 82명을 대상으로 책상과 의사 설정을 바꿔가며 여러 테스트를 진행해 기분, 집중력, 혈압을 측정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에게 자세를 관찰하고 있는 것은 숨기고 집중력을 평가한다고만 알렸다. 테스트를 진행할 때마다 책상과 의자의 높이를 변경해 학생들이 똑바로 앉거나 구부려 앉도록 한 뒤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기분에 관해 물어보는 설문조사에서 똑바로 앉은 사람은 5점 만점에 평균 3.77점, 구부정하게 앉은 사람은 평균 3.43점으로 기분을 평가했다. 또 자세가 좋은 참가자가 구부정한 참가자보다 더 많은 테스트를 통과하며 높은 집중력을 보였다. 혈압도 자세가 좋은 참가자가 더 낮았다.

저자중 한명인 사라 아워드 연구원은 “똑바로 앉으면 혈압이 낮아지고 심장 박동이 느려지고 체온이 낮아진다”며 “구부정한 자세는 잠재적으로 위협을 받는 상황에 있고 보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신호를 보낼 수 있어 부정적인 기분을 느끼게 한다”고 말했다.

비슷한 연구 결과로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을 때 똑바로 앉아있는 사람들이 구부정한 사람보다 더 자부심을 느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지난해 뉴질랜드 오클랜드대 엘리자베스 브로드베트 교수팀의 연구에서도 자세가 기분을 좌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 참가자들은 머리를 아래로 기울여 아래를 내려다보면서 팔을 움직이지 않고 걸을 때 부정적인 기분을 느꼈고 머리를 높이 들고 앞을 똑바로 보면서 팔을 흔들면 긍정적인 기분을 느꼈다.

/종합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