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길림대학병원뇌졸중구급치료모식 생명의 오아시스 개척'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도시석간 ] 발표시간: [ 2022-08-16 15:09:48 ] 클릭: [ ]

8월 6일, 국가위생위원회 신경계통질병통제쎈터가 주최한 전국질병통제포럼에서 길림대학 중일련의병원 고급뇌졸중쎈터는  '전국백개혈전제거우수단위'로, 병원 신경내과 제2병동 백일장(白日壮)의사는 전국백개혈전제거치료 금메달을 획득한 의사'로 선정되였다. 이 병원 신경내과 2병동 주임인 남광현교수는 혈전제거사업우수단위 대표로서 회의에서 경험을 공유하였으며 이 병원의 뇌졸중 구조' 모식을 소개하여 국내 동료들로부터 높은 인정을 받았다.

길림대학 중일련의병원 고급뇌졸중쎈터는 당위원회의 전폭적인 지지하에 모든 환자를 중심으로 ‘쾌속’‘개통’이라는 두가지 관건점을 긴밀히 둘러싸고 무수한 환자들에게 생명의 오아시스를 선물하고 있다. 이 쎈터는 10년을 하루와 같이 ‘생명은 제일이고 생명은 무가지보’라는 리념을 가지고 뇌졸중 응급모드를 끊임없이 탐색하여 우수한 품질, 고효과성, 고속도 뇌졸중 응급구조 3원 모식을 구축하였다.

국가 긴급의학구호기지로 되는 것은 길림대학 중일련의병원 응급모델의 핵심이다. 이중 512 라인 스케이트 CT 와 DSA기가 완벽하게 조합되여 있으며 ‘생명 제일 인민 제일’의 리념과 편리한 진찰시스템으로, 환자가 응급실에 도착한 후 시간이 지체되지 않게 할 뿐더러 환자가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의료일군과 설비가 움직이면서 시간앞에 달리는 고효률 3원응급구조모식을 구축하였다.

하여 버튼 한번으로 다모식 CT검사를 완성하고 전문의사의 판단을 거쳐 혈전을 용해하거나 혈관을 개통하는 수술을 할 수 있다.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여 응급치료를 받자 해도 진찰권을 수속하고 금액을 지불하고 나서야 검사를 받고 하는 황금시간을 지체하는 전통적인 문제를 타파하여 사망률과 장애률을 효과적으로 낮추었으며 백성들에게 혜택을 마련해주어 건강한 중국을 건설하는 데 힘을 이바지하고 있다.

/도시석간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