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길공원 동시동네에 동시전시대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1-05-29 11:38:03 ] 클릭: [ ]

5월 29일 오전, 채택룡, 김례삼, 윤동주, 윤정석 등 아동문학작가들의 동시비가 있어 문화공원 분위기가 다분한 연길공원 동시동네에 8개의 동시전시대가 세워지면서 새 식구가 늘었다.

동시전시대는 매번 16명의 동시인들의 작품이 전시되는데 이번 제1회 《동시랑 놀자 동시화전시》에는 최형동, 조룡남, 김욱, 김득만, 김만석, 최룡관, 김학송, 김철호, 림금산, 허송절, 김성룡, 림철 등 조선족 동시인들과 왕의진, 고은도, 진룡은, 성야 등 중국문단의 저명한 동시인들의 좋은 동시작품들이 전시되였다.

동시전시대는 일년에 세번 작품을 바꾸어 전시하게 되는데 조선족시단의 좋은 동시는 물론 중국시단과 세계시단의 주옥같은 명동시들을 소개하여 우리 조선족 어린이들이 항상 좋은 동시와 얼굴을 맞댈수 있게 한다.

연변청소년문화진흥회 한석윤회장은 락성식에서 《동시동네에 동시전시대 락성은 원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이고 주인대 상무위원회 주임으로 사업하였던 오장숙동지와 연변자선총회의 후원으로 이루어졌다》고 감사를 드렸다.

연변대학사범학원의 문학지망생들이 동시전시대앞에서 김득만시인과 함께

이날 락성식에 이어 1000여명의 어린이들이 참가한 제6회 《엄마랑 함께 하는 독후감쓰기 백일장》이 동시동네에서 진행되였다. 돌아오는 7월 25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롤리롤리 동시랑 놀자 제1회 어린이시화전》이 펼쳐지게 된다.

제6회 《엄마랑 함께 하는 독후감쓰기 백일장》에 참가한 학생이 열심히 글을 쓰고있다.

동시비와 함께 동시전시대가 반겨주는 연길공원 동시동네는 문화향기가 물씬 풍기는 어리이들의 행사장으로 거듭나게 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