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민족의 무용대가 최승희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1-12-02 09:25:03 ] 클릭: [ ]

최승희는 서구식 현대적 기법의 춤을 창작, 공연한 최초의 인물로 8.15해방이전의 한국무용계를 주도했다.

1911년 서울의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나 소학교에서 뛰어난 성적으로 두번이나 월반하여 1925년 숙명여자중학교에 입학했다. 숙명여고에 다닐 때 졸업후 동경[東京] 음악학교에 진학할 생각이였으나 년령 미달로 좌절되고 사범대학도 같은 이유로 불합격되였다. 그러던중 큰오빠 승일과 함께 이시이 바쿠[石井漠]의 무용 《수인 囚人》을 보고 감명받아 무용에 입문하기로 하고 이시이 바쿠와 함께 동경으로 떠났다.

1927년 가을 이시이 바쿠가 경성에서 공연할 때 한병용과 함께 출연했고 1929년 이시이와 결별하고 귀국하여 서울 적선동에 최승희무용연구소를 차리고 1930년 2월 경성공회당에서 제1회 신작발표회를 가졌다. 이 공연은 한국인 최초의 독자적인 춤 공연이였다는 데 역사적 의의가 있다. 그 뒤 여러 지역을 다니면서 공연을 했고 1931년 프롤레타리아 문학운동가인 안막(安漠:본명은 안필승)과 결혼했다.

결혼후 경성에서는 창작여건이 어려워 1933년 이시이에게 되돌아갔다. 일본에서 이시이의 공연에 주연으로 출연하여 호평을 받았으며 1934년 9월 일본 청년회관에서 그녀의 첫 무용발표회가 열렸는데 이때 발표한 《거친 들판에 가다》,《칼춤》,《승무》 등은 조선의 정취를 담았다는 찬사를 받았다. 이 공연의 성공으로 최승희는 순회공연을 하고 학용품》화장품 광고에도 출연했다.또 신흥영화사에서 만든 영화 《반도(半島)의 무희(舞姬)》에서 주연을 맡아 큰 인기를 누렸다. 최승희는 이런 활동을 통해 번 돈으로 창작에 전념할수 있게 되였다.

1937년 12월 미국을 거쳐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네덜란드 등을 순회공연을 했다. 해외공연후 많은 평론가들은 《동양의 무희》라고 극찬했고, 벨기에에서는 제2회 국제무용콩쿠르대회 심사위원으로 위촉하기도 했다. 이후 일본에 돌아와 가부키극장에서 공연했는데 내용은 대개 조선무용이였고 반주는 조선에서 데리고 간 악사들이 맡았다.

그러던중 일본총독부의 요구로 일본군 위문공연을 떠났다. 1942년 16일간 24회의 련속되는 독무공연을 했는데 당시로서는 세계 무용계 최초의 장기독무로 평가된다. 해방후 일본군 위문공연이 친일경력으로 평가되여 활동이 여의치않은데다 안막이 먼저 월북하자 그녀도 1947년 4월 월북했다.

월북후 조선무용계를 선도하여 조선춤을 체계화하고 무용극창작에 힘썼다. 1948년 김구 환영공연과 무용극 《해방의 노래》,《춘향전》 등을 발표했다. 1950년 쏘련 순회공연을 했고 중국무용을 연구하여 《조선의 어머니》,《거친 파도를 헤쳐》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1955년 인민배우가 되였고 무용극 《맑은 하늘아래서》를 발표했으며 1957년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당선되였다.

1964년 《조선아동무용기본》을 펴냈고 1966년 《문학신문》에 《조선무용 동작과 기법의 우수성 및 민족적 특성》을 발표했다. 2003년 2월 조선에서는 최승희가 문인 한설야, 시인 박세영 등과 함께 애국열사릉으로 이장되였다고 발표했고  최승희의 묘비에는 1969년 8월 8일 사망한것으로 기록되였다.

우리 민족 신무용의 개척자였던 그녀의 작품세계에는 《민족주의적》국제주의적 성향이 섞여있다. 그녀는 장기공연과 지속된 순회공연을 통해 대중의 인기를 모음으로써 당시 춤작품의 류통구조에 신기원을 열었다. 최승희는 음악과 춤에 대한 천부적 자질과 함께 무대위에서 관객을 사로잡는 강렬한 눈빛과 몸동작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