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수이러우》리옥희, 한국영화 주인공으로

편집/기자: [ 량은실견습기자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2-12-07 10:54:21 ] 클릭: [ ]

《수이러우》- 리옥희 [자료사진]

지난 5일, 조선족 1급 배우인 리옥희가 수많은 오디션 상대자를 물리치고 한국영화 《소리굽쇠(감독 추상록)》의 주인공으로 당당히 뽑혔다. 한국 영화 제작사인 (주)아시아홈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 이 영화는 위안부 할머니의 일생을 다루었다.

일찍 《수이러우》로 중국조선족사회에 널리 알려져있는 리옥희는 이 영화에서 80대 중반 중국국적의 한국인 녀성 장귀임 역할을 맡게 된다.

장귀임은 1943년 말 일제강점기에 방직공장에 취직시켜 주겠다는 거짓말에 속아 중국에 끌려와 일본군 위안부로 2년간 극한의 고통을 겪는다. 그녀는 전쟁이 끝난 뒤에도 한국으로 돌아가지 못해 중국에서 65년간 이방인으로 살아간다.

하나뿐인 딸도 외손녀 향옥을 낳고 곧 세상을 떠나고 사위마저 광산에서 일하다가 죽는다. 장귀임은 억척스럽고 강인한 성격의 소유자로 고아가 된 향옥을 밝고 씩씩한 소녀로 키운다.

배우 리옥희는 《영화 대본을 보고 다시한번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픈 마음을 절절히 느꼈다》며 《이 영화를 통해 한국뿐만아니라 국제사회의 더 많은 사람들에게 위안부 할머니들의 문제를 다시 생각해 볼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