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제4회 《두만강문학상》에 조룡기 신사명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08-05 09:08:01 ] 클릭: [ ]

창립 8주년을 맞는 연변소설가학회가 제4회 《두만강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8월 4일 오후, 연변소설가학회는 중국조선족력사의 한페지가 고스란히 담겨 숨쉬는 도문시 량수진 정암촌에 위치한 연변대하기지에서 제4회 두만강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흑룡강출신의 작가 조룡기의 소설 《강씨네 샹하이탄》과 한국작가 신사명의 소설 《노란 호수를 따라 걷다》가 각각 국내와 해외부문 수상작으로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신사명씨의 부모(오른쪽)들이 갓 출산한 수상자를 대신하여 상을 받았다.

수상자 조룡기(오른쪽)에게 연변작가협회 상무부주석 최국철이 시상하였다.

평론가 장정일은 《강씨네 샹하이탄》은 인간의 삶에 뒤따르는 쌍두마차인 절망과 희망을 단순한 대립관계가 아닌 상통과 공생의 관계로 풀어나간 작가의 넉넉한 시각이 감명을 자아내는 수작이고 《노란 호수를 따라 걷다》는 령혼의 재탄생 내지 정신의 확장을 느끼게 하는 저력을 선보인 수작이라고 평가하였다.

연변소설가학회 정세봉회장은 개막사에서 문학상의 의미는 한 작가의 천재성과 문학적 력량을 높이 평가해주고 격려하고 기리는데 있으며 그 영광과 경이를 함께 누리는데에 있을것이라고 하면서 한 민족과 한 국가의 문학의 존재감을 세상에 드러내는 성스럽고 치렬한 기발같은 존재이며 두만강문학상을 통해 《변두리작가》, 《지역세계》에 갇혀사는 작가라는 렬등의식과 콤플렉스에 반기를 들었다고 력설하였다.

시상식에 이어 연변작가협회 허룡석주석과 한국 용인대학교 전임 총장 신상성 등이 축사를 하고 다년간 연변소설가학회에 지속적인 도움을 준 연변아리랑서로돕기창업협회 리영숙회장과 상해삼성물산 하원철사장에게 감사패를 증정하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