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길림시 조선족 민속문화사업 활발한 기상

편집/기자: [ 차영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4-03-06 06:02:55 ] 클릭: [ ]

3 5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의 주최로 길림에서 서란, 영길, 반석, 교하, 화전 길림시조선족로인협회 회장들을 비롯해 길림지역 문예골간들의 좌담회가 열렸다.

개최사에서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전경업관장은 근래에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사업은 발빠른 성과를 안아왔다고 전했다.

길림시조선족 정월대보름 윷놀이는 성급무형문화유산에 등록이 되였고 아라디고추문화축제의 한개 내용인 추석천신제는 2012 시급무형문화유산에 등록되였으며 현재 성급무형문화유산 신청중이다.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은 2011년-2014년도 국가1급문화관으로 선정되였는바 2013년에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 다년간 주최해온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제가 국가문화부의 군성상 항목상(项目奖) 수여받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의 리홍단가수가 국가 문화부의 군성상을 수여받는 두가지 영예를 안아왔다.

전경업관장은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 계렬행사들이 길림시 각 지역, 각계층 조선족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원만히 진행을 이어가고있다며 이러한 성과들은여러분 모두가 한몫  단단히 하고있는 덕분》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또한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는 기층 조선족기관단체들의 문예지도 요청과 하향문예공연 요청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공포했다.

 
좌담회 현장 일각

이날 좌담회에서 길림시조선족로인협회 리창수회장은 길림시조선족정월대보름 윷놀이와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제 계렬행사는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발전에 추진작용을 하고있다며 윷놀이행사가 금년에는 청년조와 로년조로 나뉘여 진행이 되였는데 향후 소년조를 추가해 민속문화계승사업 후계자양성에 의미를 부여하자고  제의했다.

서란시조선족로인협회 량태은회장은 매년 단오민속문화제에 적극적으로 참가하고있으나 준비과정부터 공연무대에 오르기까지 들어가는 경비가 만만치 않다며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제가 길림시정부의 공식행사일정으로 지정된만큼 기층 참여단체들에게 지방 정부차원의 자금지원을 요청하고있으나 애로를 겪고있다며 해결책에 대해 토의했다.

길림시 조선족들의 년중 최대행사인 단오민속제를 바라보며 개최된 길림시 각 지역 30여명 문예골간들이 참가한 이번 좌담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 길림시조선족민속문화사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한차례 동원대회이기도 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