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진달래축제에서 민속수공식품 판친다

편집/기자: [ 김청수 김성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4-04-28 14:10:07 ] 클릭: [ ]

민속음식전시장에 국수틀을 걸고 현장손국수를 만들어 고객들에게 올리는

화룡시 《샘물한식관》 김련희사장(가운데)

26일,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촌에서 개막한 진달래문화관광축제에서 먹거리미식전시장은 지나칠수 없는 특색풍경을 이루었고 그속에서 조선족민속음식의 인기는 대단하였다.

 
연변주내에서 민속음식선두기업으로 소문난 코스모의 대그릇 오색 비빔밥차림이 오가는 길손들의 환성을 자아냈고 《조선족전통찰떡》이라는 간판을 내건 부스앞에서는 한편 떡구유에 찰떡을 치면서 팔고있었는데 한판 찰떡이 잠간사이 후딱후딱 팔려나가군 하였다.

서성진에서 전문적으로 생산하고있는 국수틀도 쇠가마와 세트로 배합되여 부스장에 설치되였다. 사람의 힘으로 눌러 만드는 손국수는 불티 날지경, 화룡《샘물한식관》 김련희사장은《너무 힘들어서 미처 공급해낼수 없었다》며 온하루 약 300- 400그릇(한그릇값 15원) 정도밖에 못 팔았다고 한다.

그옆에서 날렵한 솜씨로 김밥을 싸는 《이모김밥》집 이모들 역시《손놀림이 뜻과 같이 되지 않아 약 300개 정도 팔았을가》 계산해볼 사이도 없단다. 《순창설렁탕》집 소고기국도 시원하고 구수하여 술안주로, 국밥으로 잘도 팔려나갔다. 《로공소보신탕》(老供销) 집에서는 개 네마리치 고기는 필린것 같다고, 《집체호식당》에서는 하루사이에 순대만 해도 세함지나 팔렸는데 나중에는 없어 못 팔았단다.

《집체호식당》의 이색적인 민속수공음식들.

《집체호식당》 김길자사장은 당년 집체호 호장출신으로서 집체호에 깊은 감정이 있다고 한다. 농촌에 내려가 빈하중농의 재교육을 받던 시절 농민들한테서 배운 그 순박하고 후더운 인품으로 식당경영을 해간다면 식당이 잘되지 않을리 없다고, 그는 이번 축제미식전에도 미나리, 나시, 드릅, 민들레 등 산나물과 깜장감자만두, 감자지지미, 순대, 토닭알 등 15종의 민속음식을 준비해갖고 왔다. 그는 평소에도 작식에 필요한 장, 간장을 모두 직접 담그며 고추가루랑 직접 말려 김장을 담그기에 안전하고 건강한 음식점으로 고객들이 믿고 찾아든다고 한다.

호기심을 끄당기는 또다른 부스가 있었다. 《조선족전통떡》집 사장은 조선족이 아니라 한족이였다. 한복을 입고 떡이며 과줄류 과자들을 함께 팔고있는 판매원들 모두가 한족들이였다. 떡메를 들어 찰떡을 치고있는 사람이 바로 사장이란다. 그는 윤환평(尹焕平) 이라고 하는 단동사람이였다.

 

워낙 단동지역 조선족마을에서 성장한 그는 자연스럽게 조선족들한테서 찰떡 만드는 기술을 배우게 되였다고 한다. 지금 조선족들은 힘든 수공식품을 만들기를 꺼리고 한국으로 로무를 가다보니 찰떡매대가 비게 되여 그는 단동에서 찰떡매장을 하나 구입하여 경영을 해보았단다. 그 수입이 괜찮은지라 그는 화룡미식성에다 매대를 하나 앉히고 또 북경에다도 매대를 하나 앉혔다고 한다.

해마다 4월부터 10월까지는 화룡에서 장사를 하면서 연변내 민속축제전시장을 찾고 또 겨울에는 북경, 단동에 다녀오면서 민속박람회에도 다니는데 그는 1년에 10만원을 훨씬 웃도는 수입을 올리고있다고 한다.

《지금 사람들은 민속수공예음식을 아주 선호합니다. 그런데 그런 수공식품들은 만들기가 매우 힘이 들지요.그래도 힘든만큼 품을 들이면 보답이 나옵니다.》

그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지금은 자리를 비우고있는, 한국로무현장에서 고생하고있는 알뜰솜씨 재간둥이 아줌마들이 무척 그리워졌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