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수상한 그녀》 중국인의 구미맞게 다시 탄생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인민넷 ] 발표시간: [ 2014-06-02 09:41:18 ] 클릭: [ ]

한국 관객 865만명을 기록한 《수상한 그녀》(감독 황동혁)가 《20세여 다시 한 번》(가제)으로 다시 태어난다.

CJ E&M은 《수상한 그녀》를 모티브로 삼은 한중합작영화 《20세여 다시 한번》이 다음달 촬영에 돌입한다고 27일 밝혔다. 그러나 《20세여 다시 한번》이 《수상한 그녀》의 리메이크작은 아니라고 잘라말했다.

CJ E&M은 《수상한 그녀》가 코미디라면 《〈20세여 다시 한번〉은 판타지 소재의 로맨틱 코미디》라며 완전새롭게 중국 관객의 입맛에 맞춰 각색 및 연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세여 다시 한번》은 《가족상속괴담》 《최면대사》 등으로 현재 중국에서 떠오르는 천정다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우리가 잃어버릴 청춘》의 양즈산과 중견 녀배우 구이야레이가 주연이다.

CJ E&M은 《한국 영화를 단순히 수출하는것보다 국가간 합작 프로젝트를 진행하는것이 해외에서 성공 가능성이 훨씬 높다》며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다양한 합작프로젝트를 진행 및 기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