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변TV, 을미년 여는 혁신과 환희의 대무대

편집/기자: [ 김청수 리전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02-16 13:22:31 ] 클릭: [ ]

해마다 어김없이 설날 안방을 노크하는 연변TV 음력설문예야회는 근 30년의 력사를 기록하면서 시대의 변천과 함께 그 내용과 형식을 변화시키면서 발전을 거듭해왔다.

《올해는 정중하고 우아하고 고상한 예술무대를 위주로, 긍정에너지를 전파하는것을 주선으로 하면서 현대적인 활력을 많이 주입했습니다.》연변텔레비죤방송국 문예부 차명화주임과 이번 야회의 총감독을 맡은 리상호감독이 야회의 총체적 흐름을 소개했다.

우선 해마다 일정한 테마를 정하고 얽매기식으로 조직하던 틀을 깨고 전통적인 문화예술에 착안점을 두고 현대문화예술에 비중을 두면서 대중들의 심미수요에 만족주고저 주변 이야기를 펼쳐보이는 등 일련의 혁신들을 시도했다.

유명한 소프라노 한선녀가수는 아들 박호언(예술학교 학생)과 대창으로《사랑의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조선족사회 구성원들의 서로 떨어져 살아가는 현실생활속에서의 모정을 보여주기도 한다. 항일전쟁승리 70돐을 맞는 기념사적 의미를 련무《뿌리》(连舞) 로 펼쳐보인다. 소품《아침》은 왕청현교통경찰대대 최광일(제5기 전국의 가장 사랑스러운 인민경찰)의 사적을 실화적으로 부각하여 감동을 자아낸다.

연변에 태줄을 묻고 성장하여 외지무대에서 맹활약을 펼치고있는 김미아, 김윤길, 김군룡 등 유명 조선족가수들이 고향의 설무대에 등장하여 연변인민들에게 멋진 프로를 선보인다. 역시 한피줄을 나눈 형제라 《재능기부》로 연변무대를 찾아준 한국의 대표사회자(KBS방송국 MC) 한석준, 대표가수들인 박상철(《황진희》), 리지훈(데뷰곡《왜 하늘은》), 김용임(《고향가는 길》)등 그들을 맞아 연변의 팬들은 뜨겁게 환호하며 들끓었다.

음력설문예야회 촬영장소는 지난달초 갓 문을 연 룡정시해란강극장, 현대적이면서도 화려한 분위기, 다원구조로 동원된 룡정관중들의 열렬한 호응과 성원에 힘입어 촬영은 원만히 순조롭게 막을 내렸다.

2015년 연변음력설문예야회는 2월 19일 (설날) 저녁 8시 YBTV—1채널, 위성채널, 연변TV방송국 사이트 및 모바일(휴대폰)사이트를 통하여 동시에 방송된다. 재방송은 2월 20일 오전 8시에 시작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