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우리의 아동문학 어디까지 왔나” 세미나 안도서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05-23 10:33:02 ] 클릭: [ ]

연변주조선족아동문학학회가 주최한 “우리의 아동문학 어디까지 왔나”세미나가 5월 21일부터 22일까지 안도현 숭산저수지에서 개최되였다.

28명 회원들이 참가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김현순의 론문 “아동문학의 쟝르발전과 조선족아동문학의 장르획분”, 김만석의 론문 “동화창작에서의 환상도입의 목적”, 최룡관의 “동시창작에서의 현대적기법과 하이퍼에 대하여” 라는 론문이 발표되였다.

김현순회장은 참석자들의 열렬한 토론을 거쳐 조선족아동문학의 현존하는 문제점과 극복해나가야 할 방향성적인 문제들이 어느 정도 명확해졌다고 총화하였다.

세미나에 이어 조선족아동문학사상 처음으로 되는 작가들의 동시백일장을 펼쳤는데 박문파시인이 동시 “오월”로 대상을 수상하였다.

/주청룡특약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