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문세 제3회 호미문학상 대상 수상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06-08 09:45:07 ] 클릭: [ ]

시상식에 참석한 김문세시인(오른쪽 여섯번째 사람).

지난 5월 28일에 펼쳐진 한국 제22회 영일호미바다예술제에서 김문세시인이 제3회 중국조선족호미문학상 대상, 김응준시인이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이번 문학상 심사위원장을 맡은 리유경시인에 따르면 중국에 산재한 조선족 시인 50여명이 투고한 응모시들을 김주완(경북문협 이사장), 진용숙(경북방송 포항본부장) 등 심사위원들과 함께 예심에서 7인을 추렸고 다시 김문세시인의 “그림자도 아파할 때가 있다”, “나는 두만강을 한 모금에 다 마셔버렸다”, “갈대는 왜 울지 못하나” 등 3수와 림금산시인의 “달노래1”을 추렸다. 최종심의를 거쳐 김문세시인이 대상수상자로 선정되였다. 지난 시기 중국에 산재한 조선족문단에 한국 포항호미바다예술제와 이 예술제에서 포상하는 중국조선족호미문학상의 의도와 가치를 널리 알리는데 기여한 공로로 김응준시인이 특별상을 수상했다.

리유경심사위원장은 김문세시인의 “그림자도 아파할 때가 있다”는 다소 관념적이고 상투성이 엿보이지만 말을 다루는 솜씨에서 한국의 현대시같은 느낌이 든다고 평가했다.

김문세시인은 수상소감에서 “두만강기슭의 개산툰이라는 곳에서 태여나 자랐다.”고 하면서 “그림자도 아파할 때가 있다”는 지난 겨울 상해에 가 겨울을 나며 우리 조선족젊은이들이 생존을 위해 부모와 친지, 나서자란 익숙한 고장을 떠나 낯선 고장에서 고달프게 뛰고있는 모습과 그들의 힘든 삶에서 직접 느끼고 본바를 시로 적은것이라고 밝혔다.

글/사진 장경률 제공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