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흑룡강조선족《우수창작가곡》평선 진행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10-12 13:30:09 ] 클릭: [ ]

흑룡강조선어방송국과 목단강시문화방송텔레비죤신문출판국에서 공동히 주최하고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에서 주관한 흑룡강성조선족《우수창작가곡》평선활동이 일전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에서 있었다.

 

행사는 조선민족문화예술사업을 발전시키고 조선족가곡, 가사창작인재를 발굴, 양성함과 아울러 조선족업여문예창작활동성과를 과시하기 위한데 취지를 두었다. 평선행사는 지난 5월 해림시에서 있은 “흑룡강성 2016년도 조선족가사가곡 창작세미나”에 참석한 30명이 제공한 가곡가사작품가운데서 선정했다. 김정혁의 “흘러간 세월” 등 9개 작품이 평선무대에 올랐다.

길림성문련부주석, 연변문련 전임 주석, 연변가무단 전임 단장, 국가1급작곡가 박서성, 연변문련부주석, 연변음악가협회 부주석, 비서장, 국가1급작곡 가인 류영근, 연변텔레비죤방송국 감독, 국가1급감독, 조일권시인이 평심으로 초빙되였다.

작품노래는 당사자 혹은 당사자가 초빙한 가수가 불렀다.

치렬한 각축전을 거쳐 김영준의 작품 “고향의 봄바람(작사 김성우)” , 김정혁의 작품 “흘러간 세월(작사 남초)”, 주학민의 작품 “어머님의 세월(작사 남초)”가 각기 1, 2, 3등을 하고 문경택, 박천룡, 김룡수, 송은룡, 최녕, 김예문의 작품들이 우수작품 영예를 안았다.

목단강시문화방송텔레비죤신문출판국 왕백귀 부국장, 흑룡강성조선어방송국 음악총감독 김룡수,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 손경수관장 등과 관련 지도자들이 자리를 같이 했다. / 리헌 특약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