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족민속원의 “현대각설이예술단”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10-17 11:36:38 ] 클릭: [ ]

“작년에 왔던 각설이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연길 모아산기슭에 위치한 중국조선족민속원 백년고택에서는 사시절 북소리, 장고소리가 그칠줄 모른다. 연길시의 로예술인들로 자원 구성된 “현대각설이예술단”(자칭) 의 10여명 로인들은 평소 북, 장고 훈련을 지속적으로 견지하면서 북치기를 배우려는 연길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수시로 가르침과 보급을 겸해가고있다.

한편 현대적인 특징과 연변이라는 지방특색에 모를 박고 “현대 각설이예술단”을 운영하고있으며 립고 (立鼓), 농고(농악놀이에 쓰는 북), 민고 등을 동원하여 조선족민속에서의 해학과 유모의 대표적 표현예술의 하나인 “각설이”예술을 구사하고있다.

이 “예술단”에는 현재 11명 단원이 있으며 “각설이” 표현특성상 남성들의 참여를 적극 권장하고있다. 민속원을 찾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이 하루전 이 예술단과 련락을 지으면 수요에 응하여 공연을 조직하기도 하고 외지에서 요청하면 협상을 거쳐 외지공연에 나서기도 한다. 

국경절기간 산동촬영애호자협회에서는 이 민속원으로 찾아왔다가 우연히 “각설이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하고 “인상깊은 좋은 구경을 했고 또 좋은 촬영작품을 남길수 있어 다행이였다.”고 관계자는 촬영작품을 보내오기도 하였다. 

그리고 중국조선족민속원이 하루빨리 완전 가동되여 다종다양한 조선족민속문화를 널리 알리고 또 발전을 거듭하는 문화적인 터로 잘 가꿔지기를 진정 바라는 마음도 전해왔다.

사진/ 산동 상진해 찍음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