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단군문학상]여생을 단군문학상에 바치고 일편단심 새 삶을 엮어가리

편집/기자: [ 신정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0-16 14:13:27 ] 클릭: [ ]

ㅡ단군문학상리사회 리사장 신봉철

 
황금빛 10월의 대지에는 만풍년이 들었습니다! 오늘 우리는 더없이 기쁜 심정으로 한자리에 모여서 단군문학상리사회 사무실 입주 1주년을 기념하고 단군문학관 개관식을 진행하게 되였습니다.

단군문학상이 잊을 수 없는 2015년 5월 23일에 고고성을 울린 후, 오늘까지 간난신고의 800여일이 지났습니다.

우리는 중국소수민족작가학회와 서로 손잡고 세상에 단군문학상의 탄생을 선포하였고 제1차 시상식을 거행하였으며 힘들지만 만족스러운 첫 발자국을 내디디였습니다.

우리는 적극적으로 사색하고 폭 넓게 좋은 건의들을 채납하여 더 한층 <단군문학상 평심조례>를 수정하고 날따라 완벽해지게 하였습니다.

민족문화사업의 발전을 위하여 우리는 달갑게 미약한 사재를 털어서 단군문학상 사무실과 단군문학관을 건설하였습니다.

우리는 해당 인사들을 인터뷰하고 조사연구를 진행하였으며 여론조사에 귀 기울이고 만물을 소생시키는 소리 없는 봄비마냥 단군문학상의 중대한 력사적 의의를 홍보하였습니다.

우리는 단군문학관의 소장진품을 수집, 소장하는 데 착수하였으며 많은 유지인사들의 호응을 받고 있습니다.

우리는 당안을 정리하고 언론플래트홈과 대외창구를 건립하였으며 기조사업을 강화하였습니다.

우리는 폭 넚게 친구를 사귀고 문을 열고 손님을 영접하고 있으며 이미 사방에서 온 손님들을 접대하였습니다.

우리는 고험을 이겨내고 내함를 탐색하였으며 경험을 루적하고 교훈을 섭취하였으며 지위를 확보하고 전진방향을 명확히 하였습니다. 우리는 희망을 보았고 신심을 북돋우었으며 투지를 고무하고 의지를 견정히 하였으며 단군문학상의 아름다운 비전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위대한 민족이 세계 강대한 민족대렬에서 우뚝 솟자면 반드시 문화를 중시해야 합니다. 문화의 핵심은 문학이고 문학의 명주는 바로 뒤돌아볼 가치가 있는, 인류문명이 인정하는, 기념비적인(력사적 의의가 있는) 명작이라는 것을 인류문명사가 증명하고 있습니다. 우리 이 일대의 단군상 일군들은 이를 위하여 탐색하고 분투하며 기여할 것입니다.

우리 단군문학상은 민족사회의 폭넓은 승인, 깊이 있는 중시와 리성적인 지지가 수요됩니다! 우리 단군문학관은 더욱 많은 소장진품이 수요됩니다!

단군문학상이 중국조선족의 최고 문학상인만큼 우리는 시종여일하게 그 이미지를 만들어갈 것이고 그 지위를 공고히 하며 그 완정성을 부단히 탐색하고 영원히 개척하고 창조할 것입니다! 단군문학관은 단군문학상에서 하나의 명주로 되여 영원히 찬란한 빛을 뿌리게 될 것입니다!

오늘 이 자리를 빌어 저는 단군문학상리사회를 대표하여 다음과 같이 정중하게 선포합니다. 제2회 단군문학상 시상대회는 2018년 6월에 길림시에서 거행할 것입니다.

[단군문학상리사회 사무실 입주 1주년 및 단군문학관 개관식에서 한 환영사]

사진/신승우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