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고명숙의 ‘접시춤’ 향항무대에 오른다

편집/기자: [ 최창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4-14 09:41:54 ] 클릭: [ ]

장백조선족자치현 조선족민간예술가협회가 특별초청으로  4월16일에 향항에서 펼쳐지는 조국해방전쟁승리 70주년 및 오문회귀 20주년 경축대회 전국우수문예종목 공연시합에 참가하게 되는데 고명숙의 조선족무용 ‘접시춤’이 무대에 오르게 된다.

이번 활동은 중국민간체육문화교류추진회에서 주최하고 중국로년문화예술교류협회와 조국해방 70주년 및 오문회귀 20주년경축 전국우수종목시합평선조직위원회, 성세중국꿈조직위원회에서 주관하며 향항아태지역문화센터, 향항연예제작센터. 오문연예련합동맹, 향항령남태극총회, 향항음악무용가련합회에서 공동으로 주최하게 된다.

장백현조선족민간예술가협회는 현내 조선족 과외문화예술인들의 자발적인 조직과 노력하에 1993년도에 정식으로 설립된 장백현의 조선족민간조직이다. 협회는 설립된후 장장 27년간 장백의 조선족문화예술을 보급,발전시키고 우리 민족의 우수한 민속문화와 민족무용을 공고발전시키는데 커다란 기여를 해왔다. 이 협회가 출연하는 문예공연은 민족특색이 짙고 풍격이 다채로와 국가와 성, 시급 지도일군들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들의 높은 찬양을 받았다. 현재 협회는 근 20명의 과외 문예배우가 있는데 당지에서 인기가 높아 장백인민들의 뜨거운 애대와 존경을 받고 있다.

고명숙(오른쪽 첫사람)이 조선족무용‘접시춤’을 가르치고있다.

이번에 그들이 향항에서 곧 공연하게 되는 조선족‘접시춤’은 현민족가무단에서 무용배우로 사업하다 퇴직한 고명숙(56세)이 현실생활에 접근해 창작한 우수한 무용종목이다. 외할머니, 어머니의 뒤를 이어 고명숙은 장백조선족 ‘접시춤’의 제3대 계승인이다. 고명숙은 이 몇년간 조선족복장업에서 이름을 날리고 있는바 이번에 향항에 가 공연하는 무용배우들의 민족복장 등 문예도구는 전부 그가 친히 설계하고 제작한 것이다. 지난해 고명숙의 민족복장과 장백조선족 ‘접시춤’은 시급 무형문화유산으로 되였다.

장백조선족민간예술가협회 엄영애회장은 “이번 향항에서 진행되는 문예공연시합은 장백현을 대외에 선전하고 아름다운 장백조선족무용을 전국에 자랑하는 하나의 아주 좋은 기회”라면서 “이번 기회에 많은 것을 배우고 돌아와 장백조선족 문화예술사업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접시춤

최창남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