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변지역 민속마을의 보전과 개발의 현주소는?

편집/기자: [ 김성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7-12 21:23:28 ] 클릭: [ ]

연변조선족전통가옥문화협회 제3회 총회 및 중한학술발표회 소집

“연변지역 민속마을의 보전과 개발”을 주제로 한 “연변조선족전통가옥문화협회 제3회 총회 및 중한학술발표회”가 일전에 연변대학과 도문 강녕한옥마을에서 소집되였다.

이번 회의는 (사)연변전통가옥문화협회 조광훈회장의 개회사에 이어 연변대학 공학원 허일남 부원장의 축사, 중국민족대학교 황유복교수와 국제온돌학회 공동회장이며 심양건축대학 김준봉교수의 특별강연, 학술발표, 협회 2018년 사업총화보고 및 2019년 사업안내 등 순으로 이어졌다.

개회사를 올리는 조광훈회장

(사)연변전통가옥문화협회는 2017년 2월에 급격한 발전에 따른 연변지역의 사라져가는 전통가옥의 옛모습과 정신을 연구하고 계승, 발전시켜보자는 목적으로 창립되였다. 이번 회의는 우리 민족의 가옥이 어떻게 이곳에 자리잡고 변화되여 왔는지를 체계적이고 학술적으로 연구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 우리 연변조선족이 어떤 집을 짓고 살아야 할것인지를 제안할 수 있는 토론의 장을 만들기 위한데 목적을 두었다.

조광훈회장은 개회사에서 “지금은 비록 시작의 단계이지만 십년, 이십년, 삼십년 후에는 우리 협회의 업적들이 모여서 연변조선족 전통가옥과 문화의 큰 틀을 이루는 기둥이 될것이다.”고 신심가득히 향후 전망을 밝혔다.

“우리민족기원의 다 학제적 통합연구”라는 제목으로 된 황유복교수의 특별강연은 인류기원리론, 한민족기원의 력사, 한민족기원연구의 POlNT, 문어학, 언어학, 고고학, 농학, 신화학, DNA , 결론 등 다섯개 내용으로 우리 민족의 기원을 체계적으로 강의 한데서 거의 모든 청자들이 “오늘에야 우리 민족의 기원과 력사를 처음으로 알게 되였다”며 감사를 표하였다.

“‘온돌과 마루’의 리해” 라는 제목으로 김준봉회장은 세계적인 유명학자들의 론문과 력사적으로 이어지는 재미있는 이야기로 “온돌”과 “구들”에 슴배여 있는 5천년간의 실례들로 참석자들의 가슴에 “처음 듣는 특강” 이라는 깊은 인상을 받게 했다.

황유복, 김준봉교수의 특강에 이어 연변대학 림금화교수의 “연변조선족 전통마을 류형 및 변화” 연변대학 김송란교수의 “연변지역 농촌마을의 개발방향에 관하여” 길림건축대학 김일학교수의 “연변 전통가옥의 변천과정에 관하여” 연변대학 전신자교수의 “조선족 전통음식문화의 계승 및 발전” 연변대학 방광수교수의 “에너지 절감형 신형건축벽돌에 관한 연구” 한국 명지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인 김창걸의 “조선족 연변민가에 관한 소고” 연변 과학기술학원 건축과 윤희상교수의 “중국 조선족 민속원의 계획 및 설계방안” 등 많은 학술론문들이 발표되였다.

한편 도문 강녕 한옥마을 답사에서 연길 “궁중떡향기공방”의 리향단원장의 궁중꽃떡시연으로 우리 민족의 전통가옥에 비춰 우리 민족의 전통음식문화의 계승과 발전에 덫 칠을 한데서 모든 참가자들로부터 “꽃속의 떡”, “떡이 아닌 꽃이다”는 찬탄을 자아냈다.

/오기활

리향단원장의 궁중 꽃떡 시연 한마당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