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2019‘연변작가협회문학상’ 시상식 연변대학서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9-23 10:20:24 ] 클릭: [ ]

연변주당위 선전부와 연변작가협회가 공동 주최한 2019 ‘연변작가협회문학상’ 시상식이 9월 22일오후 건교 70주년을 맞는 연변대학에서 개최되였다. 연변주당위 상무위원이며 선전부 부장인 김기덕, 중국작가협회 창작련락부 원 주임 호평, 호남성작가협회 명예주석 수운헌, 중국소수민족작가협회 비서장 조안표, 연변작각협회 당조서기 정봉숙 등이 이날 시상식에 참가했다.

김기덕은 축사에서 “최근년간 연변작가협회는 주당위와 주정부의 령도하에, 중국작가협회의 지지하에 광범한 작가들을 이끌고 시대의 발전에 발맞추어 대량의 우수한 문학작품을 창작해냈다. 특히 전 주 민족문화사업회의가 개최된 이래 광범한 작가들은 사상성, 예술성이 뛰여나고 민족특색과 시대의 숨결이 느껴지는 정품력작들을 대량 창작해냈으며 이로써 중국조선족과 연변 여러 민족 인민 문학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마멸할 수 없는 공헌을 했고 연변의 건설과 발전에 정신식량을 제공했다.”고 긍정하고 “연변은 풍부한 력사와 독특한 문화품격을 갖고 있다. 민족문학을 발전시키는 것은 민족사업을 번영시키고 민족지역의 문명과 진보를 촉진하는 데 있어 아주 중요한 의의를 갖고 있다. 연변의 광범한 작가와 문학사업일군들은 문예의 지위와 역할에 대해 높은 인식을 갖춰야 하며 자신이 지닌 력사적 사명감과 책임감을 인식하고 새시대 위대한 실천중에서 구현되는 연변인민들의 정신풍모와 아름다운 추구를 그려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림원춘선생이 공로상을 수상했다.

료해에 따르면 ‘연변작가협회문학상’은 지난 1986년에 처음으로 개최된 이래 1988년, 1990년, 1999년, 2001년, 2003년, 2005년에 걸쳐 7회 진행되였으며 연변문학을 대표하는 장편소설, 중단편소설, 보고문학, 시, 문학리론평론 및 문학번역 등 각 쟝르에서의 걸출한 성과들을 충분히 체현하였다.

2019 ‘연변작가협회문학상’은 건국 70돐을 기념, 중국조선족과 연변 여러 민족 작가들의 문학작품을 상대로 평의를 진행했으며 결과 평론상에 전성호, 아동문학상에 김철호, 번역상에 장철주, 수필상에 남명철, 시상에 한영남, 중단편소설상에 리승국, 한문창작상에 하방, 장편소설상에 김혁, 공로상에 림원춘이 수상의 영예를 지녔다.

연변작가협회 당조서기 정봉숙이 개막사를 하였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연변작가협회 주최로 ‘2019 연변문학창작 및 홍색문화교육 양성반’이 개강을 시작하였는데 전국 각지의 조선족 작가, 문학애호가 60여명이 7일 동안 문학평론, 문학편집, 문학창작 등 여러 면에 관련된 내용들을 학습하게 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