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정봉숙 연변작가협회 주석으로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0-18 10:28:30 ] 클릭: [ ]

10월 18일 오전 연길시 백산호텔 3층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된 연변작가협회 제9기 리사회 제4차회의에서 정봉숙이 연변작가협회 주석으로 당선되였다.

1969년에 출생한 정봉숙은 석사연구생 학력에 중국공산당원이며 1989년에 사업에 참가하여 선후로 연길동북아그룹 판공실 주임 겸 공청단 서기, 연길시당위 비서과 비서, 연변주부련회 판공실 주임, 전직 부서기, 연길경제개발구 주임 조리, 연변작가협회 당조성원, 부주석, 연변작가협회 당조서기 등직을 력임하였다.

연변작가협회 첫 녀주석인 정봉숙은 1997년부터 연변일보, 길림일보, 인민일보 문예보, 미문잡지, 민족문학 등 신문간행물에 작품을 발표하였다. 그가 쓴 장편보고문학 <진달래 붉게 물든 언덕>은 시대의 모범 김춘섭을 주인공으로 하였는데 2018년 인민문학 10기에 발표되였고 그가 번역한 장편소설 <남대천>(30만자)이 작가출판사에 의해 출판을 앞두고 있다.

한편 95명 리사들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정봉숙이 연변작가협회 제9기 리사회 사업보고를 하였다.

/길림신문 김태국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