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수기 31]잊지 못할 중학시절의 집단생활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1-09 12:57:19 ] 클릭: [ ]

나는 중학시절을 하늘아래 첫 동네로 불리우는 안도현 석문진 무학이란 곳에서 보냈다. 안도현, 룡정시, 화룡시가 접경한 금삼각 지대에 자리 잡은 무학은 경치 좋고 인품 좋은 고장이 있는데 멀리서 바라보면 지세가 마치 선학이 춤을 추는 것 같다하여 지명을 무학(舞鹤)이라 하였다.

필자 한창국

마을 주변에는 뭇산들이 병풍을 친 듯 방풍(防风)을 하고 있었고 마을 남북쪽 언덕 아래로 맑은 시내물이 졸졸 흘러내리다가 마을 아래에서 하나로 합쳐 동으로 쉼 없이 흘러간다. 은띠같은 시내물이 Y자형으로 꽃망울을 받쳐든 듯한 멋 진 고장이다. 〈산도 겹겹 물도 겹겹 / 길 없다 했더니 / 버들 숲 꽃밭 속에 마을이 보이여라〉는 륙유의 시처럼 묘사된 곳이 바로 내가 태여나 잊지 못할 중학시절을 보낸 살기 좋은 고향마을이다.

지금의 중학생들은 먹고 싶은 것 다 먹고 입고 싶은 것 다 입고 놀고 싶은 것 다 놀고 배우고 싶은 것 다 배우면서 학교에 다니지만 지난 세기 70년대 중기의 중학생들은 먹고 싶어도 먹을 것이 없고 입고 싶어도 입을 것이 없고 놀고 싶어도 놀 것이 없었다.

그래도 배를 곯으며 가방을 달랑 메고 학교에 다녔는데 반은 공부하고 반은 이일 저일 하면서 농부의 후손답게 힘을 키웠다. 지금 학생들처럼 영양가를 따지며 먹지는 못했지만 모두 허우대가 크고 뼈가 굵직굵직하여 농군의 후계자로 되기에 손색이 없었고 올리보고 내리봐도 나그네 티가 조금씩 났다. 신체가 발육되였지만 사랑에 대해선 늦둥이였다. 지금 중학생 같으면 끼리끼리 짝을 무어 앞동산, 뒤동산 찾아다니며 사랑을 속삭이는 학생들도 있지만 그 당시 누가 눈에 띄는 차림만 해도 유치하게 놀려주군 하였다.

순박하고 유치했던 그 시절 미를 추구하는 권리마저 박탈당한 녀학생들이 참 불쌍하였다. 아마 당시 환경의 지배를 받아 사랑을 맘 속에 고이 묻어두고 곁으로 표현을 못했던 것 같다. 동네 혼사는 삼대 적선해야 성사한다는 말이 있다. 적선이 모자라선지 인연이 없어서인지 하여튼 나중에는 짝을 찾아 날아가고 짝을 찾아 데려오고 모두 제각기였다.

학교의 겨울 화목은 사생들이 채벌하고 운수는 사원들이 도맡고 자르고 패는 일은 또 사생들의 몫이였다. 화목을 할 때 대체로 수레길이 가깝고 가파로운 산을 택했다. 그래야 만 인력으로 나무를 길옆에 가져다놓기 쉽기 때문이다. 그 때만 해도 지금처럼 림업정책이 엄하지 않아 산 한면을 턱의 수염을 말끔히 밀어버리듯 아예 민둥산으로 만들어 놓는다. 선생님들이 나무를 베면 키가 크고 힘이 센 학생들이 아지를 따버리는데 나머지 학생들은 산기슭으로부터 산꼭대기까지 한일자로 쭉 늘어서서 나무 넘겨주기를 한다. 이렇게 내려온 나무가 길옆에 쌓이고 쌓여 산더미를 이루었다.

한번은 초겨울에 화목을 하러 학교에서 좀 멀리 떨어진 골짜기로 갔다. 전날에 선생님이 점심밥으로 밥과 고추장만 가져오라고 포치하였다. 그날 선생님은 하마(기름개구리) 잡이에 이골이 난 학생 몇을 보내여 전문 하마를 잡게 하였는데 자그만치 물통 하나는 되였다. 점심때 아가리가 큰 솥에다 하마탕을 끓이는데 학생들이 가져온 고추장을 모두 쏟아넣고 또 준비해온 감자도 큼직큼직 썰어넣어 맛을 돋구었다. 입이 많아서인지 맛이 좋아서인지 큰 솥의 하마탕을 잠간 새에 소멸해버렸다. 지금 그렇게 한번 포식하려면 천여원 팔아야 될 것 같다.

학교에서 근검공학으로 밭을 몇쌍 다루었는데 콩도 심고 피마주도 심고 감자도 심었다. 학교에서 밭 다루기는 정말 식은죽 먹기였는데 김매거나 가을을 할 때 수십명 되는 학생들이 한번만 쑥 지나가도 한뙈기는 인츰 해결되였다. 수십년이 지난 오늘에 와서 생각해도 감자캐던 일이 제일 인상이 깊다.

감자 캐는 날이면 몇몇 남학생들이 먼저 밭에 달려가 밭머리에다 나무를 주어 모닥 불을 지펴놓는다. 대부대가 와서 감자를 캐기 시작하면 이글이글하는 불 속에다 큼직큼직한 감자를 골라서 굽는다. 이럭저럭 감자를 다 캐면 불속의 감자도 푹 익어 구수한 냄새를 풍긴다. 감실감실한 감자를 하나씩 들고 먹으려니깐 너무 뜨거워 이 손에 쥐였다 저 손에 쥐였다 하는데 마치 탁구공이 이쪽 왔다 저쪽 갔다 하는 것 같았다. 그래도 입으로 호호 불며 먹는데 량볼에 까만 분칠을 하여 깜쟁이로 변해가지만 누가 누구를 보며 놀려주거나 웃을 겨를도 없었다. 주린 창자를 달래려고 목젖이 방아를 찧는데 언제 감둥이 흰둥이 할 새 있겠는가. 그 맛이 또한 별맛이여서 사람을 싹 죽여주는데…배속에 기름기가 말라버린 고난의 중학시절의 감자구이, 지금도 그 때 일을 생각해면 군침이 돈다.

어린 나이에 힘에 부치는 로동이였고 또 지금은 호랑이 담배 피우던 옛날로 되여가지만 그 때의 집단생활이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아있다. / 한창국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