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수기33]어른들의 칭찬을 받으려다가…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1-31 09:26:06 ] 클릭: [ ]

내가 동년 시절을 보냈던 고향마을은 장백산 아래 첫 동네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닌 심심산골 화룡시 룡성진 청산촌이다. 마을 3면은 높은 산이 병풍처럼 둘러 싸여있고 옹기종기 초가집이 늘어진 마을 앞으로 해란강이 흐른다. 마을 뒤의 넓은 신작로로 아름드리 통나무를 실은 차량들이 실북나들듯 달린다.

 

필자 원죽순.

봄이면 해란강 버들방천에는 오동통한 파란 버들가지가 바람에 흔들거리고 앞산, 뒤산 언덕 마다에는 진달래 꽃이 흐드러지게 피여난다. 얼핏 보아도 한폭의 아름다운 산수화를 방불케 하는 산촌 마을이다.

50여년전 내가 열네살 되던 해, 마을 웃쪽 산기슭에 진달래가 유난히 곱게 핀 어느 일요일, 우리 소꿉 친구 다섯은 진달래 꺾으러 가자고 약속했다. 금선이, 정애, 어금이와 영옥이 그리고 나까지, 우리 다섯은 산에 올라가 떨기떨기 호함지게 피여난 진달래를 보고 약속이나 한듯 일제히 환성을 지르면서 저마다 고운 꽃가지를 꺾어 한아름 가득 안고 산기슭으로 내려왔다. 우리는 산기슭 아래쪽에 세워진 렬사비와 조금 떨어진 곳에 앉아 누가 꺾은 진달래 꽃가지들이 더 고운가를 비기면서 수다를 떨었다. 그 때 진달래 꽃술이 12개 이상이면 그 해에 풍년이 든다던 어른들의 말이 생각나 우리는 꽃술을 세느라 여념이 없었다. 금선이는 꽃송이 열개를 세여봤는데 꽃술이 모두 12개 넘는다면서 올해는 틀림없이 풍년이 들 거라고 떠들었다. 우리 넷도 자기가 꺾은 진달래 꽃술이 모두 12개 이상인 것을 보고 올해는 꼭 풍년을 맞을 거라고 확신했다.

우리가 앉아있는 곳에서 저 멀리 지평선까지 풀이 무성하게 자란 들판이 보였다. 당시 금선이의 아버지는 생산대 대장이였다. 금선이는 아버지와 어머니께서 오가는 말을 들었는데 올봄에 생산대에서 마을 웃쪽 황무지를 논으로 개간하기로 결정지었다며 바람이 불지 않는 날을 잡아 사원들을 동원하여 풀을 태울 계획이라고 했다.

그 때는 봄철이여서 생산대 사원들은 거름내기에 분망했다.

금선이의 말대로 풀을 태우려 한다면 우리가 그 일을 하면 어떨가고 생각했다. 그 날은 또 바람도 없고 어른들의 일손도 돕고 칭찬도 받고…우리 다섯은 그렇게 하기로 합의를 보았다.

황무지 옆은 넓은 신작로가 있어서 불길이 넘어갈 념려가 없고 높은 산과 잇닿아있는 곳만 불길이 넘어가지 않게 하면 될 것 같았다. 이렇게 하려면 방어선을 쳐야 하기에 우리는 부랴부랴 집에 가서 낫을 가지고 와서는 풀을 베기 시작했다. 부지런히 일손을 놀리니 땀방울이 뚝뚝 떨어졌다. 방어선을 다 쳐놓고 불을 달 준비를 했다.

이제 감쪽같이 좋은 일을 하여 어른들의 칭찬을 받을 생각을 하니 우리는 저도 몰래 어깨가 으쓱해지면서 사기가 올랐다. 우리는 성냥가치에 불을 달고는 풀밭에 던졌다. 바싹 마른 풀이 타기 시작하면서 삽시에 불길이 뿌연 연기를 뿜으며 사방으로 퍼져나갔다. 그런데 난데 없는 바람이 불어오더니 불길은 사나운 불룡마냥 우리가 쳐놓은 방어선을 넘어 산으로 올리붙었다. 불길이 계속 높은 산쪽으로 붙으면 상상도 하지 못할 화재가 일어날 것 같았다. 우리는 너무도 놀라서 나무가지를 꺾어 산에 올라가 불을 끄려고 허둥댔다. 하지만 불길은 사그라지기는커녕 더욱 기승을 부리며 타버렸는데 우리 힘으로는 전혀 해낼 수가 없었다. 급해난 우리는 발만 동동 구를 뿐 어찌할 바를 몰랐다.

그 때 마을 쪽에서 호각소리가 들려오고 민병 련장, 금선이 아버지, 그리고 사원들이 불이 난 곳으로 줄달음쳐 왔다. 50여명 청장년들이 달려와 불을 껐는데 그렇게 사납게 기승을 부리던 불길이 차츰 잦아들었다. 큰 화재를 모면하게 되였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불을 끄는 사원들을 지켜보던 우리는 불이 다 꺼지자 한시름은 놓았지만 이제 꾸지람을 들을 생각을 하니 겁도 나고 창피하기도 했다.

우리는 죄수처럼 우두커니 서있었다. 금선이 아버지가 우리 쪽으로 다가오더니 어떻게 된 일이냐고 매섭게 따졌다. 우리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그냥 눈물만 뚝뚝 떨구었다. 그래도 금선이가 기여들어가는 소리로 “아버지께서 하신 이 곳을 논으로 만든다는 말씀을 듣고…”하며 말끝을 흐리자 빙 둘러섰던 어른들은 어이가 없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자리를 뜨는 것이 였다. 욕하는 사람이 없어 다행이다고 생각했지만 이제 집에 가서 부모들에게서 혼뜨검받을 생각을 하니 겁이 더럭 났다. 우리는 제각기 아버지들의 손에 코 꿰맨 송아지처럼 끌려갔다. ‘큰일  저질렀으니 영낙없이 엄마에게서 호된 매를 맞겠구나’고 생각하니 속이 후둘후둘 떨렸다. 나는 눈치를 보면서 살금살금 집안에 들어서면서 성난 엄마가 비자루를 쥐는지를 아버지 등뒤에 숨어 훔쳐봤다. 그런데 생각 밖으로 엄마는 세수대야에 물을 떠놓고 세수부터 하라면서 “오늘 큰 사고가 나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 일은 50여년이 지난 오늘도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기억된다. 그 해 생산대에서는 정말 황무지를 논으로 개간하고 벼씨를 뿌렸다. 

단풍잎이 곱게 물든 어느 일요일 날, 우리는 우리가 불을 놓았던 곳으로 갔다. 누렇게 익은 벼이삭들이 미풍에 이리저리 흔들렸다. “와~정말 풍년이네!”우리는 고함을 지르며 정말 진달래 꽃술이 12개 이상이면 풍년이 든다고 믿었다.

우리는 명년 진달래꽃이 필 때면 또 꽃술을 세여보기로 약속했다. / 원죽순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