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전맹 녀자아이 12살에 피아노 10급 통과

편집/기자: [ 김가혜 ] 원고래원: [ 央视网 ] 발표시간: [ 2020-08-31 11:25:12 ] 클릭: [ ]

최근 상해 국제청소년 피아노콩클 결승전에서 18세의 전맹(全盲) 녀자아이 웅령호가 <비창 소나타(悲怆奏鸣曲)>를 연주하여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맹 녀자아이 기억으로 피아노 배우다

사천 면양에서 온 웅령호는 어릴 때부터 전맹이였다. 비록 눈은 빛을 잃었지만 그의 빛나는 음악 재능은 숨길 수 없었다.

그는 대여섯살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의 어머니도 “맹아에게는 너무 힘든 일이죠.”라고 말했다.

처음에 그는 선생님에게 의지할 수 밖에 없었다.

손가락을 굽혀 피아노 치는 모양으로 만들었다. 자판과 악보를 익히기 위해 매일 두세시간씩 기억 훈련을 했다.

악보를 볼 수 없는 그는 완전히 귀로 들었다. 그리고 들었던 멜로디를 연주해냈다.

피아노를 배우는 길에서 모든게 쉽지 않았지만 웅령호는 그래도 잘 버텨냈다.

12살에 이미 피아노 10급을 통과했으며 2013년에는 향항 세계 청소년 ‘금자형화상(金紫荆花奖)’ 예술대회 최고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 또 ‘리스트 기념상’ 향항 국제피아노오픈대회 사천지역 선발전 자유선곡 소년조 1등상을 획득했다.

☆ 그의 리상은 북경의 대학에 진학해 계속하여 음악을 배우는 것

2017년 웅령호는 한 소년아동 음악프로에서 창작곡 <꿈속의 강아지>를 연주했다. 그는 특수교육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에게서 령감을 받아 이 곡을 썼다고 말했다.

또한 피아노의 길을 견지하여 더 앞으로 나아가면서 더욱 많은 친구들을 돕고 싶다고 희망을 전했다.

“눈이 보이지 않아도 괜찮아요. 마음속에 해살이 있다면 세계는 모두 오색찬란할 것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