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발로, 손으로, 생명으로 글을 쓰는 작가 림원춘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10-09 12:44:10 ] 클릭: [ ]

제3회 ‘단군문학상’ 소설부분 수상자 림원춘소설가.

제3회 단군문학상’ 소설부분 수상자 림원춘소설가는 1937년 태생으로서 올해 여든이 넘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넘치는 열정으로 창작에 몰두하고 있다.

1960년에 연변대학 조문학부를 졸업하고 1982년부터 1996년까지 연변작가협회 전직작가, 부주석, 중국작가협회 회원, 중국소수민족작가학회 상무리사를 력임하였으며 현재는 중국작가협회 회원, 중국소수민족작가학회 상무리사, 연변작가협회 회원으로 창작에 정진하고 있다.

림원춘선생의 주요 작품으로는 단편소설 몽당치마등 90여편, 중편소설 난파선등 12부, 장편소설 《산귀신》 등 5권, 장편실화문학 《예고된 파멸의 기록》 등 3권, 림원춘소설선집 1권, 《몽당치마》 2권, 《철새》 3권, 《난파선》 4권. 《오랑캐령》 5권, 《족보》 6권, 《산귀신》 7권, 《그날의 25시》 8권, 《산사람》등이다. 1980년에 내놓은 단편소설집 《꽃노을》은 중국 제1차소수민족문학상(준마상)을, 길림성소수민족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초급중학교 조선어문교과서에 선정되였다.

1983년, 단편소설 몽당치마가 중국단편소설우수문학상, 중국소수민족문학상, 길림성소수민족문학상 등 영예를 지녔으며 중문亲戚之间으로 번역되여 중국 문단에 널리 알려져 조선민족을 전국에 홍보하는데 마멸할 수 없는 기여를 하였다. 〈몽당치마〉는 지금까지 줄곧 고급중학교 조선어문교재로 쓰이고 있으며, 연변조선족자치주인민정부 진달래문학상 수차, 연변작가협회문학상 수차, 연변작가협회 50주년 특수공헌상을 수여받기도 하였다. 1988년에는 중공연변주위 선전부 문화사업돌출상을 수상하였고 2007년에는 중공연변주위, 연변조선족자치주인민정부의 민족문화사업 특수기여 인물상 영예를 안기도 했다.

2008년에는 20세기 중국소수민족작가 100명 가운데 한사람으로 선정되여 《20세기중국소수민족문학백가평전》에 수록되기도 하였다.

2017년에는 중공연변주위, 연변조선족자치주인민정부 민족문화사업 종신영예상을 수여받았다.

림원춘선생의 소설에는 그의 체취가 담기지 않은 소설이 없으며 그의 그림자가 비끼지 않은 소설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 그의 소설은 곧  그의 얼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아니, 그의 얼굴이라기보다 우리 백의겨레의 력사가 담기지 않은 소설이 없다고 말하는 것이 더 적절할지도 모른다. 그의 소설은 살길을 찾아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온 이민사로부터 개척, 항일투쟁, 조국해방전쟁 그리고 지금에 이르기까지 구석구석 우리 민족의 발길이 닿지 않은 데가 없다.

연변의 벌방과 산골짜기에 그의 발자국이 찍히지 않은 곳이 없으며 기대앞에 서보지 않은 공장이 없을 정도이다. 그 실천들이 그의 소설의 기본 소재로 되였고 그의 운명을 결정하는 근본 요인으로 되였다.

연변을 들썽케 했던 도문의 한옥희사건을 취재하기 위하여 림원춘선생은 거의 1년동안을 숨어다니면서 취재를 하였다. 도문에서 려관만 네번씩이나 바꿔야 했고 마지막에는 한 농가에 몸을 숨기고 살아야 했다. 깡패들이 눈이 벌개서 림원춘선생을 찾아다니며 그를 위협했다. 그러나 림원춘선생은 작가의 량심 하나로 비리에 굴복하지 않았고 마침내 장편실화소설  예고된 파멸의 기록을 써내여 정의를 지켰고 많은 백성들의 손해를 만구하였다.

림원춘선생은 정말로 발로, 손으로 더우기는 생명으로 글을 쓰는 작가이다.

 장백산잡지에  장편소설 비온 뒤 무지개》 련재를 마치고 이어 장편소설산귀신을 련재하기 시작하였으며 동시에 연변문학에도 《산귀신》을 련재하고 있다. 

(단군문학상리사회 제공)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