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기 8] 70년대 벼모내기

  추억의 벌판을 지나고 추억의 고개를 넘고 추억의 굽이를 돌아 녀인들의 애환이 서린 아득히 먼 70년대 생산대의 벼모 꽂는 현장으로 가련다.

[수기 7] 옷
소학교 교원인 아버지의 박봉에 매달려 여섯 식구가 살았다. 어머니는 지병으로 몸이 좋지 않아서 수시로 병원나들이를 하셨다. 터울이 작은 우리 4남매는 한창 먹성이 왕성하게 자라는 때여서 

제1회 중국조선족시랑송대회 9월 8일 개최
연변시랑송협회 송미자 회장에 따르면 건국 70주년을 맞으면서 중화인민공화국의 떳떳한 일원으로 우리말과 우리글을 쓰면서 살아가는 조선족들의 민족문화정서를 고양하고 시랑송문화를 한층 높은 차원에 끌어올리기 위하여 연변주조선언어사업위원회

연변시인협회 수남촌에서 현지창작활동을
전병칠

길림성 박물관 109집, 향촌박물관 45집
하여 2019년 현재까지 길림성에는 이미 109집 박물관이 등록을 마쳤다. 우리 성 박물관들은 부여, 고구려, 발해, 료금 시기의 문물들을 소장하고 있기에 전국적으로 독자적인 특색을 띠고 있다.

장백출입경변방검사소 어머니의 명절 축복전하기 활동
어머니의 명절을 맞으며 장백출입경변방검사소에서는 집을 멀리 떠나 타향에서 어머니의 명절날에도 사랑하는 부모의 곁에 있을 수 없고 효도할 수 없는 상황에 비추어 ‘하나의 례물로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리자’를 주제로 명절의 축복을 전하기 활동을 벌였다.

조은국학생 성급 ...
고향 도문을 못잊 ...
장백현인민법원 집...
장백산아래 압록강...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