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이또 히로부미를 쏘다

  1909년 10월 26일 아침, 안중근은 일찍 일어났다. 그는 맘속으로 이 날의 거사를 두고 다시 한번 맹세했다. 잠시 후 안중근은 입고 있던 옷을 모조리 벗고 검은색 모직품 신사복을 갈아입었다. 신사복 우에는 반코트를 걸치고

번역전문가들 3백여 조선어문 신조어 번역통일안 심사
중국민족어문번역국에서 주최한 2020년 조선어문 신조어 번역전문가 심사회의가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길림성 연길시에서 열렸다. 회의에서는 최근 1년간 당과 국가의 중대 회의 문건, 중요 문헌과 법률법규 및 경제, 사회,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나타난 신조어를 집중적으로 심사하고 번역업무에 관련하여 교류와 연구토론을 진행하였다. 북경, 흑룡강, 길림, 료녕 등 전국 지역에서 온 30여명 전문가와 학자들이 한곳에 모인 가운데 21일 오전에 개막식을 가졌다.

‘장백의 기운’―강종호 미술작품전 연길서 개막
‘연변 저명한 화가 초대전’ 계렬―‘장백의 정취’ 강종호 미술작품전이 지난 10월 17일, 연변미술관에서 정식 막을 올렸다.

언어,문학 교류행사 용신촌에서
언어, 문학교류행사가 연변조선언어문화진흥회의 주최, 월간 전자잡지《백천문학》의 협조로 10월 17일, 룡정에서 있었다. 언어, 문학교류행사가 연변조선언어문화진흥회의 주최, 월간 전자잡지《백천문학》의 협조로 10월 17일, 룡정에서 있었다.

위챗으로 2021년 《길림신문》주문하세요
중국의 변화를 아시렵니까? 중국 조선족사회를 아시렵니까? 고향의 변화를 아시렵니까? 해외 조선족들의 동태를 아시렵니까? 당과 정부의 정책을 제때에, 정확하게 알고싶으십니까? 중국 최고 신문상인‘중국신문상'을 7차나 수상한 《길림신문》이 제공해드립니다. 

력사를 아로새기고 미래를 개척하자!
황금빛이 바야흐로 무르익어가는 지난 10월 10일, 길림일보사 신로 간부 및 종업원들은 한자리에 모여 《길림일보》 창간 75주년을 뜻깊게 기념했다.

[56개 민족]바이족...
그림같네! 가을빛 ...
[56개 민족]어원크...
[56개 민족]징퍼족...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