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조선족바둑문화 세상에 알릴터

편집/기자: [ 길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8-12-05 14:37:40 ] 클릭: [ ]

-연길천재바둑도장 김광재원장

두뇌스포츠계의 왕자로 불리고있는 바둑, 바로 그 바둑을 연변어린이들에게 보급하고 있는 한국인이 있어 화제다. 다름아닌 올해까지 3년간 쭉 《연길천재바둑도장》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인 김광재씨.

지난 2005년 조선족바둑인재를 발굴, 양성하고 또 조선족어린이들의 과외생활을 풍부히 해주고싶다는 마음으로 연변바둑협회와 손잡고 일떠세운 《연길천재바둑도장》은 그동안 무려 600여명의 학원을 배출했다. 그중에는 중소학교 학생과 유치원생들 그리고 사회 어른들까지도 포함돼있어 그야말로 연변바둑기지의 중추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07년 7월 길림성중소학교 바둑시합 유치원조 제5위, 8세조 제2위, 제5위, 10세조 제2위, 제5위, 12세조 제6위, 제7위.
2007년 8월 청도 전국청소년시합(59개 학교 600명 선수 참가) 8세조 제5위, 12세조 제3위
2007년 8월 상해 전국청소년국가급 선발전 리철화, 리규한 선수 길림성 대표로 출전
2007년 11월 리철화 리규환 학원 한국기원 초청으로 세계 유명프로기사 류창혁선생 바둑도장에 입문...

지난 한해만 해도 풍성하게 수확한 성과만 보아도 김원장의 노력을 어렵잖게 보아낼 수가 있다. 특히 2006년 7월부터 1년간 천재바둑도장에서 기량을 닦았던 연길시중앙소학교 리철화 학생과 연길시하남소학교 리규한 학생은 김광재 원장의 추천소개로 한국의 류창혁(프로 9단)도장에 입문, 바둑이라는 학과로는 공백으로 남아있던 길림성의 해외바둑류학에 새장을 열기도 했다.

이한 성과에 대해 김원장은 학원 대부분이 소학교 학생들이고 또 바둑에 대해 료해가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 바둑공부가 힘들고 지루하다는 인상을 지워버리도록 알심을 들였다고 해석한다. 무작정 주입식의 교육보다는 바둑의 유래와 력사를, 기억하기 어려운 바둑기법 풀이에는 기사들의 재미나는 일화들을 들려주면서 바둑이란 두뇌스포츠의 세계로 안내해 주었다고 한다. 따라서 일단 이곳에서 바둑을 공부하고 있는 어린이들은 끈질김과 인내심이라는 바둑의 특성을 기타 학과목 학습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해 학부모들로부터 널리 환영을 받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설립 기간에 비해 학원들의 실력 제고도 눈에 띄게 알려 북경, 상해, 청도 등지에 있는 바둑학원들에서 속속 교류제의가 들어오고 있는데 상호 교과서 교환과 더불어 학생교류시합도 다양하게 펼쳐나가고 있다. 그래서 최근에는 또 아마추어 5단이상 실력자에게 한해선 한국 유명바둑도장에 류학을 보내준다는 규정과 국내프로기사시험을 볼수 있도록 자격을 부여해 우수 프로기사로 육성시킨다는 방침을 따로 제정했다고 한다.

현재까지 도장의 대부분 운영자금을 사재를 털어 마련하고 있다는 김원장은 최근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해 경제적으로 많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하지만 설립 초기에 품었던 그 초심만은 변치 않았다고 한다.

언젠가 세계프로바둑계에 박문요와 같은 유수의 조선족프로기사를 내보내 전국 나아가서는 세계에 연변의 바둑문화를 알리는게 평생의 꿈이라며 그렇게 밝은 미소를 짓는다.

/ 신철국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