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족 축구스타 《산모》로 불리는 최철구씨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4-12-05 11:51:00 ] 클릭: [ ]

-스타축구선수들을 양성해낸 최철구교원

연변대학사범분원소학교 최철구선생님.

이맘때면 줄줄이 인사차로 찾아오는 스타제자들때문에 싱글벙글해지는 교원이 있다. 다름아닌 연변대학사범분원소학교 체육교원 최철구(1974년생)씨.

20년전인 1994년, 연변체육운동학교를 졸업하고 체육교원으로 사업해온 그한테 기라성같은 《천리마》 제자들이 노크해오기때문이다. 소속팀의 동계훈련을 앞두고 휴식차로 고향을 찾아온 《외지파》와 《고향파》 동문들이 스승을 찾아오고 있는것이다.

박성(중국국가대표팀선수 현 북경국안팀 주력), 한광휘(중국대학생대표팀선수 현 북경리공팀 주력), 김태연(중국슈퍼리그 료녕굉운팀 주력), 한남용, 최인, 리민휘(이상 연변팀) ... 열성축구팬이라면 이름만 들어도 금시 뇌리에 떠오르는 얼굴들인데 이들 모두가 연변대학사범분원소학교에서 최철구씨를 스승으로 6년동안 축구와 씨름해온 짝바지친구들이란다. 이른바 동문수학.

2001년 연변 주장컵 우승을 한뒤 제자들과 기념사진을(뒤줄 중간 박성, 앞줄 오른쪽 첫번째 한광휘.)

《제자들이 성적을 낼때면 가장 기쁘지요.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면 마치 저의 일처럼 뿌듯하기만 합니다.》

말수 무거운 운동원들의 《고질병》처럼 인터뷰 시초에는 한마디씩 짤막짤막 대꾸하던 최철구씨의 응대가 제자들한테로 화두를 옮기자 돌변한다. 어눌하던 말투도 추억을 헤집으며 제법 매끄럽다.

《제가 얘들과 인연을 맺은것은 1995년 9월이였습니다. 그때 소학교에 갓 입학한 학생들을 상대로 교내축구팀을 만들었는데 측험을 거쳐 김태연, 리민휘, 한남용 등이 선발됐지요. 그중에 박성이는 없었습니다.》

학교 5학년 축구팀 선수들과 함께(뒤줄 왼쪽 두번째 박성, 네번째 최인, 뒤줄 오른쪽 첫번째 한남용.)

연변팀을 거쳐 북경국안팀에서 그리고 국가청년팀으로부터 국가올림픽팀, 국가대표팀 선수로까지 화려한 변신을 하고있는 박성이가 시초에는 물망에 오르지 못했다고 하니 웬걸, 놀란(?) 표정인데 최철구씨가 시무룩이 웃는다.

《하학후 훈련을 하는데 박성이가 집에는 가지않고 늘 근처에서 지켜보는것이였습니다. 부러운 눈길로 말이지요. 그래서 불렀습니다. 공을 주며 다른 애들한테 배워준 기술동작대로 한번 해보라고 했지요. 그랬더니 공을 잡는 동작 아주 곱게하는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축구를 해보겠는가고 물었지요. 그랬더니 힘차게 머리를 끄덕이더군요.》

학생, 학부모들과 함께 들놀이(뒤줄 왼쪽 다섯번째 최철구선생님,앞줄 오른쪽 두번째로부터 박성, 김태연, 한남용.)

헌데 일주일이 지나자 뜻밖에도 박성이가 《배반》을 하더란다. 원인을 물었더니 어이없는 대답이 돌아왔다. 다리가 아프다는것이다. 동심으로 시작했던 재미축구를 본격적으로 가동해보니 힘들었던 모양이다. 마침 로씨야장사길에 올랐던 박성의 아버지가 겨울방학에 집에 돌아왔다가 그 소식을 듣고 박성이를 강박(?)하다싶이 다시 최철구씨앞으로 《모셔》왔단다. 《남자라면 축구를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하는것이 그의 소박한 바램이였고 그 바램은 곧 최철구씨로부터 박성이한테 심어지고 가꾸어졌다.

《열심히 가르치니 그만큼 애들도 훈련에 열성을 보였습니다. 방학도 제대로 쉬지 못하고 훈련을 견지할라니 얼마나 힘들었겠습니까.》

박성이 아버지를 비롯한 학부형들의 소박한 부탁을 늘 가슴속에 새기고 휴식일도 거르면서 애들을 가르쳐온 최철구씨, 노력한만큼 자연 영예도 돌아왔다. 2001년 그의 학교팀은 시장컵과 주장컵에서 일약 우승을 따냈다. 또한 그의 가르침에 축구에 어섯눈을 떴던 제자들도 학교를 졸업한후 여러 구락부의 주목을 받으며 후비력량으로 이름을 올렸다.

《스타선수들을 양성한 비결이 뭔가구요? 그런건 없습니다. 그냥 열심히 가르친것 밖에요. 애들도 그런 저를 친구처럼 믿고 많이 따라주었구요. 아마 그게 잊혀지지 않는 모양입니다.명절은 물론 평시에도 문안전화를 해오니 말입니다.》

박성과 기념사진을 남긴 최철구선생님.

백락이 있었기에 천리마가 있다는 말이 있다. 인생교육의 시작단계인 소학교 교육에서의 교원사업은 그래서 더욱 중요한다. 한 사람의 바른 성장과 밝은 미래를 가르쳐주기때문이다. 소학교단계에서의 축구교육은 개인이 갖고있는 천부적인 자질보다는 그 자질을 발굴해내 흥취로 키워주고 닦아주는것이 더욱 중요하다는 최철구씨, 김해련교장을 비롯한 학교지도부에서 올해 학교 사상 처음으로 동계전지훈련을 기획했는데 요즘은 그 준비로 돌아치고 있다며 흐믓한 미소와 함께 자신을 꿈을 밝힌다.

《박성이와 같은 더 많은 축구꿈나무들을 양성해 우리 연변팀 나아가 국가팀에 수송하는것이 제 꿈이기도 합니다만… 》

자신의 꿈과 더불어 다음 시즌을 앞둔 제자들이 몸관리를 잘해서 좋은 성적을 따내기를 희망하는 《백락》의 모습, 그 모습은 마치 집떠난 자식을 근심하는 부모님들의 모습처럼 자애롭기만 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