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해남 《일대일로》 빌어 중국관광특별구 구축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5-05-05 10:01:40 ] 클릭: [ ]

중국 최남단의 연해도시 해남성 삼아시에서 총 투자규모가 180억원에 달하는 삼아 봉황도 국제정기려객선항만 2기 공사가 일사분란하게 건설중이다.

봉황도에 신축된 4개의 정기려객선부두중 최대 규모로 22.5만톤급 려객선이 정박할수 있으며 2016년말에 완공될것으로 예상되고있다. 삼아 봉황도 국제정기려객선항만은 아시아 최대의 국제정기려객선부두중의 하나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는 《일대일로(一帶一路)》전략의 대배경속에서 해남이 국제관광섬 업그레이드에 박차를 가하고 상호 련결, 상호 소통을 적극 실현하려는 하나의 축소판이다.

해남성은 중국에서 으뜸가는 해양대성으로 《해상 실크로드》의 요충지이다. 《일대일로》건설의 중대한 기회를 다잡기 위해 해남성에서는 중국관광특별구 구축을 《일대일로》건설에 참여하는 중요한 돌파구로 삼아 세계 일류의 정품관광목적지를 건설할것을 제기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