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명동단오문화관광축제 성대히 개막

편집/기자: [ 김영화 김가혜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6-16 16:31:18 ] 클릭: [ ]

16일, 중국조선족민속문화를 발양하고 중국조선족 근원(思源)성지를 건설하며 명동촌민속문화관광을 추동하여 ‘중국조선족교육 제1촌’으로 거듭나는 것을 취지로 한 ‘2018명동단오문화관광축제’가 룡정시 지신진 명동촌에서 성황리 개막되였다.

룡정시정부 부시장 류현화 축사

룡정시 지신진 인민정부, 시 문화텔레비죤신문출판국, 시 관광국에서 공동으로 주최하고 중경원림유한회사와 연변백산국제려행사의 협찬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16일부터 사흘간 명동촌과 승지촌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조선족민속문화를 계승, 발양하고 조선족의 근원성지로 구축하는 것”을 주제로 펼쳐진 이번 단오절행사는 중국조선족민속문화전시, 미식체험, 풍정체험, 민속놀이체험, 상품전시, 문예공연 등 계렬활동으로 다양하게 꾸며졌다.

백인 종자 만들기로 명절분위기 후끈

떡 빚기 시합에 나선 꼬마들

행사 주최측 소개에 따르면 룡정시는 중국조선족 민속문화관광명촌을 적극 발굴하고 전통과 현대문화를 아우르는 유기적인 결합을 통해 중국조선족민속문화 관광체계를 형성하는데 주력한다. 아울러 생태농업자원, 민속문화자원, 생태관광자원을 경제적우세로 이끌어내 조선족민속문화 관광산업고리를 형성하고 룡정시현역경제의 전면적인 진흥을 추동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단오에 벌이는 씨름 한판

지신진당위 서기 허경수는 축사에서 “명동촌은 중국조선족교육의 발상지로 중국민간문예예술의 고향이기도 하다. 더우기 국가급 관광빈곤부축공정촌으로 ‘청산록수가 바로 금산 은산’이라는 리념을 견지하고 ‘당건설+문화+관광’을 추동하여 융합적인 발전을 이룩했다. 하여 명동촌은 룡정시생태관광지이자 향촌체험 및 레저관광, 건강양생 관광코스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또한 조선족 민속문화를 계승, 발양하고 근원성지를 구축하여 문화산업의 가지속발전을 힘껏 추동한 결과 광범한 군중들이 민속문화에 대한 드높은 열정과 관련 전문가 및 사회각계인사들의 주목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룡정시정부 부시장 류현화는 축사에서 “근년래 룡정시는 ‘특색마을’건설을 기회로 다잡고 생태, 문화, 교육관광코스를 전 시관광산업의 특색으로 발전시켜 왔다. 그중 지신진은 윤동주 생가, 주덕해 생가, 명동중학유적 등 자원을 활용하여 홍색관광 교육기지와 조선족문화의 근원성지를 구축하는데 힘써 왔으며 중국조선족민속풍정의 특색명함을 내세워 조선족을 알리는데 중요한 담체역할을 해왔다”고 소개했다.

맨손물고기잡기 대회

행사는 개막식 당일 쑥향성수 계몽교육의식을 시작으로 개막식 문예공연, 윤동주시 랑송 및 독서회, 조선족어린이 떡빚기 시합, 단오지식경연, 씨름, 사물놀이표현, 빈곤부축 애심활동 등이 펼쳐졌다.

이밖에도 주회장인 명동촌에는‘명동컵’어린이 서화작품전시, 그네뛰기, 명동촌 도편전람, 남새과일따기체험, 민속놀이체험, 윤동주생가 무료참관, 낚시체험 등 행사는 사흘 내내 펼쳐지게 된다.

행사 분회장인 승지촌에서는 백인 애심종자 만들기, 백인 맨손물고기 잡기시합, 어류미식회, 주덕해 생가 무료참관, 낚시체험 등 취미행사가 펼쳐지며 이 곳 역시도 사흘간 행사가 열리게 된다.

/김영화 김가혜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