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수상운동 해남 체육관광 소비 이끈다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12-17 12:17:56 ] 클릭: [ ]

‘친수광환(亲水狂欢)’에서 ‘백사장 즐기기’, ‘우림탐험(雨林探险)’에서 ‘민속놀이’, 반년 동안 진행하는 2019년 해남 친수운동계절이 근일 삼아에서 막을 열었다.

2019년 해남 친수운동계절은 38가지 중점 행사와 100여가지 인터랙티브(互动) 행사를 조성했는데 삼아시 외의 기타 18개 시, 현이 망라되였다. ‘달마다 주제가 있고 주마다 행사’를 조직하는 모식으로 해남성에서는 수상운동의 상시화를 실현했다.

바다는 많은 사람들이 가고 싶은 유람승지이다. 해빛이 충족하고 바다, 백사장 그리고 공기 또한 청신한 것이 관광객들이 해남도에 대한 인상이다. 해남의 친수운동계절은 해남의 또다른 체험이다. 해변가에서 모래놀이를 하고 해수욕을 하며 생동감이 있고 시대적 풍조가 다분한 수상운동도 즐길 수 있어 체육관광과 더불어 더 풍부한 관광체험을 할 수 있다.

현재 관광은 전통적인 관광형에서 체험형으로 전변하고 있다. 친수운동계절의 ‘관광+체육’ 의 관광은 소비자들에게 독창적이고 신선한 체험식 관광의 새로운 방식을 제공함으로써 대중적이고 다양화로 된 대중들의 건신 수요를 만족시키고 있다.

제3측 단위인 상해위도체육자문유한회사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9 해남 춘수운동계절은 해남의 관련 업종 소비를 이끌고 있다. 례를 들면 장도운수 민항업, 시내교통운수업, 료식업, 호텔업 등으로서 해남 친수운동계절 35개 종목으로 얻는 직접적인 경제효익이 1,708만 6,100원이며 간접적 경제효익이 2억 9,000만원 된다.

/출처: 신화사 /편역: 홍옥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