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해내외 축구기별]유럽축구련맹 슈퍼리그에서 탈퇴한 9개 구단에 징계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5-08 07:51:02 ] 클릭: [ ]

● 5월 8일 저녁 6시 중국축구 슈퍼리그 제4라운드에서 연변적 김경도선수의 산동태산팀이 청도팀과의 산동더비전을 치르게 되고 연변적 김파선수가 가담한 광주성팀은 다른 한 연변적 원민성선수가 가담한 심수팀과 4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한편 산동태산팀의 김경도와 심수팀의 원민성선수가 선발로 출전할것으로 예상된다.

● 슈퍼리그 제4라운드 심판원 명단을 발표하였다.

연변의 한희문이 심판원감독으로 광주성팀대 심수팀간의 경기 심판원 감독을 맡게 되고 연변의 심판 마강은 대련인팀대 천진진문호팀간의 AVAR심판을 보게 된다.

조선족 출신의 심판 김경원은 하북팀 대 상해신화팀의 한국인 감독의 대결의 제4심판원을 맡게 되였다.

● 8일 새벽 3시 레스터는 영국 레스터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뉴캐슬에 2-4로 패했다. 이로써 레스터는 승점 3점을 더하지 못하며 4위 첼시와 승점 차가 2점 차로 좁혀졌다.

● 유럽축구련맹(UEFA)이 슈퍼리그에서 탈퇴한 9개 구단에 대한 징계를 공식 발표했다.

UEFA는 8일 공식 성명을 통해 슈퍼리그 참여 후 탈퇴 의사를 밝힌 9개 구단에 대해 1,500만 유로의 기부금을 포함해, 추후 UEFA에서 인정하지 않은 대회에 참여할 시 막대한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클럽은 프리미어리그의 리버풀과 맨체스터 시티 그리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 여기에 아스널과 토트넘을 포함해 세리에A의 인터 밀란과 AC 밀란, 라 리가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해당한다. 다만 아직 슈퍼리그에서 공식적으로 탈퇴하지 않은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 그리고 유벤투스에 대해서는 더 큰 징계 조치가 따를 것으로 보인다.

UEFA 공식 성명에 따르면 해당 클럽은 슈퍼리그에서 공식적으로 탈퇴했으며, UEFA 법령의 구속력에 대해 인정 및 수용하기로 정했다. 우선 ECA(유러피언 클럽 협회)에 재가입을 시작으로 슈퍼리그를 결성하고 운영하기 위해 설립된 회사와의 관계를 모두 매듭짓기로 합의한 상태다.

또한 UEFA가 공식적으로 주관하는 대회에만 참여하기로 합의했으며, 추후 슈퍼리그와 같이 미승인 대회에 나설 경우 1억 유로에 달하는 높은 금액의 벌금을 내야 한다. 서명과 다른 행위를 할 경우에도 5천만 유로의 벌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이게 다가 아니다. 한 시즌 UEFA 클럽 대항전을 통해 얻게 되는 수익의 5%를 재분배해야 한다. 앞서 언급한 1,500만 유로의 기부금은 유소년 축구를 비롯한 풀뿌리 축구의 리익을 위해 사용될 전망이다.

한편,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그리고 유벤투스에 대해서는 이보다 더한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세 팀에 대한 징계는 현재 UEFA 징계 위원회로 넘겨진 상태이며, 최악의 경우 UEFA가 주관하는 클럽 대항전 참가 금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어리그[英超]

레스터/莱斯特城 2 - 4 뉴캐슬/ 纽卡斯

분데리스가[德甲]

슈투트가르트/斯图加特 2 - 1 아우크스부르크/奥格斯堡

라리가[西甲]

레알 소시에다드/皇家社会 2 - 0 엘체/埃尔切

프랑스리그[法甲]

랑스/朗斯 0 - 3 릴里尔

/종합 편집 김룡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