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북경동계올림픽 개막식 2008년과 완전히 다르다

편집/기자: [ ] 원고래원: [ 인민넷-조문판 ] 발표시간: [ 2022-01-24 14:34:50 ] 클릭: [ ]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는 19일 저녁 온라인 기자회견을 소집, 이미 북경에 도착한 올림픽 중계방송써비스회사 수석집행관 이아니스 에크사커스는 북경 2022년 동계올림픽 개막식은 북경 2008년 하계올림픽 개막식과 완전히 부동하지만 마찬가지로 감동적이고 인상이 깊다고 표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개막식을 놓칠 리유가 없다”고 말했다.

전세계 올림픽 중계방영권을 부여받은 방송텔레비죤공공신호기구로서 올림픽 중계방송써비스회사의 중요성은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에크사커스는 개막식 리허설을 이미 관람했다. “그 어떤 구체적 내용은 말할 수 없다. 개막식 당일 여러분의 관람 체험을 파괴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동계올림픽 개막식은 2008년 올림픽과 똑 같이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라는 점이다. 모두 알다 싶이 2008년 올림픽 개막식은 올림픽 사상 상징적인 한차례 개막식이였다. 북경동계올림픽 개막식은 이와 완전히 부동하지만 그때와 똑 같이 감동적이고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다. 이는 현시대를 잘 반영했다.”라고 말했다.

 

/ 인민넷-조문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