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까타르 월드컵 원정팬들, 출국 48시간 전 PCR 음성 필수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10-04 10:38:06 ] 클릭: [ ]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가  까타르를 찾을 외국 팬들을 위한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지침을 공개했다.

까타르 월드컵 측은 11월 20일부터 12월 18일까지 진행될 대회를 위해 까타르를 방문할 하이야 카드(팬 ID 카드) 소지자를 위한 핵심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까타르 정부는 개인의 예방 접종 상태와 관계없이 FIFA 월드컵을 위해 까타르에 입국하는 방문자들에게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소개했다. 만 6세 이상 방문객은 출발 시간 48시간 이전에 실시한 코로나 19 PCR 공식 음성 결과서 혹은 출발 24시간 이전 신속항원검사를 통핸 음성 확인서를 출발 공항 체크인 카운터에 제출해야 한다. 단, 신속항원검사의 경우 자가 테스트가 아닌,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까타르 입국자들은 까타르에 도착한 후 검역을 받지 아니하며, 까타르 체류 기간동안 양성 반응을 보일 경우 까타르 공중 보건부의 지침에 따라 현지에서 격리되여야 한다.

까타르 정부가 요구하는 려행 준수사항은 두가지다. 첫째, 대중교통이나 의료 시설 리용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점이다. 두번째는 까타르 방역 추적 애플리케이션인 에테라즈(EHTERAZ)를 까타르에 도착하는 즉시 휴대전화에 설치해야 하며, 실내에 입장할 경우 에테라즈의 록색 상태(건강함을 뜻함) 창을 보여줘야 한다.

/종합 편집 김룡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