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레저

[정하나시선] 로장의 진가와 젊은 피들 ...

  이날 경기의 승부처는 바로 경험이였다. 35세의 허파가 로장의 진가를 잘 보여준 한판이였다. 호북청년성(湖北青年星),이름 그대로 ‘청년 새별’들의 반란이 일어 났지만 로장의 몸을 내던지는 다이빙헤(鱼跃冲顶) 한방에 가버렸다.

35세 로장의 멋진 결정꼴 ...1:0 연변룡정팀 리그 첫승
35세 로장의 멋진 선제꼴로 앞서며 우세한 경기를 펼친 연변룡정팀이 올시즌 을급리그에서 첫승을 거두었다.

지역 전체가 관광지, 장백조선족자치현 관광으로 단맛
장백조선족자치현은 ‘장백산 아래 제1현’, ‘압록강원 제1성’으로 불리우고 있다. 이 곳은 민속문화가 짙고 생태 자원이 풍부하며 변경 풍격이 독특해 두드러진 문화관광 자원 우세가 있다.

연변 첫 65세이상 제 1순환축구경기 결속
7월 5일 오전 연변 첫 65세이상 제1순환경기가 연길시회달축구경기장에서 결속되였다.

2022장춘피서예술축제 개막
향후 3개월 넘게 이어지는 이번 축제는 문화전시, 여가휴가, 가족연학, 체육건신과 판촉 등 146개 활동으로 광범한 시민들에게 즐거운 여름을 선물하게 된다.

[정하나 시선] 완성도 높은 연변팀, 일단 무난한 출발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70주년 기념 ‘잔치상’에 올릴 특별한 선물인 ‘갑급 리그 진출’ 중임을 떠멘 연변팀(연변룡정팀), 7월 3일 을급 리그 첫 경기로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사진으로 보는 연 ...
2021년도 길림 ‘ ...
한여름의 챠간호 ...
사진으로 보는 연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