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대형구술시리즈16] 풍파를 헤쳐온 《손...

  조선족음악사에서 대표적인 애정가요의 하나로 처음 창작된《손풍금 타는 총각》은 창작과정도 너무 인상깊고 또 그로 하여 겪은 세상살이도 웬만하지는 않았소.1962년에 연변문련계통에서 창작회의를 조직하면서 돈화의 대산지역 조선족마을로 창작하향을

[대형구술시리즈15]‘백화제방 추진출신'을 지도사상으로
1948년에 중국인민해방군 길동군구 부대문공단이 지방문공단으로 넘으면서 지금의 연변가무단으로 되였소. 이때 최채동지도 늘 우리와 같이 하향을 하면서 주로 모주석의 《연안문예좌담회석상에서의 강화》 내용을 우리한테 많이 전수했소

성룡의 웨침: 나는 국기의 수호자이다!
"'오성 붉은기는 14억의 수호자가 있다'행동에 참가한 것은 바로 향항인으로서, 중국인으로서의 기본적인 애국정을 표달하기 위한것 이다. 이런 행동에 참여하는 것으로 여러 사람들의 목소리를 표달하길 바란다"면서

[대형구술시리즈14]영원한 멜로디《고향산기슭에서》
1950년도에 룡정에 연변제1고급중학교가 서면서 나는 9월달에 음악교원으로 가게 되였소. 그때 주당위 선전부장을 맡으셨던 최채동지는 교원사업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며 책임감, 사명감을 지니고 열심히 잘하라고 당부를 하셨지

[대형구술시리즈 13] 동희철의 처녀작 〈녀성행진곡〉
1947년 주문련주비위원회의 이름으로 처음 음악창작학습반이 열렸는데 가사를 쓰는 시인들이며 연변가무단 창작일군들도 참가하였소 연변대학 조선어문교원 현남극 선생이 쓴 《녀성행진곡》이 참 마음에 들었소.

연변작가협회 시인들 안도현 영홍촌에서 현지창작활동을
연변작가협회 시가창작위원회에서는 건국 70주년 맞이 두만강천리답사 <장백산에서 금삼각까지>계렬활동의 일환으로 7월 6일과 7일 이틀동안 안도현 량강진 영홍촌(소영자)을 찾아 현지창작활동을 하였다.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시가창작위원회

연길시 북산가두의...
조은국학생 성급 ...
고향 도문을 못잊 ...
장백현인민법원 집...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
CC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