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니다큐‘우리 동네'(제17회) 연길의 유래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2-19 08:40:11 ] 클릭: [ ]

길림성 동부 부르하통하 강반에 자리잡고 있는 연길은 많은 이름들이 있었다.

먼 옛날에는 지척소라 불리웠고 명나라에 이르러 엽길이라 불렀다. 녀진어로‘산양'이라는 뜻이였다. 연길은 분지로서 항상 연기가 끼여 있은 까닭에 연집강이라 부르기도 했다. 청나라정부의 봉금정책이 해제된 후 1882년 남황에 남강소택분국을 설립하고 1891년에는 남황황무국으로 승격했는데 백성들은‘토지국자’즉 ‘국자가'라고 불렀다. 일제는 동북을 함락한 후 연길에 위간도성공서 소재지를 앉히고 간도시로 이름을 고쳐버렸다 ...

이번기‘우리 동네(温馨家园)’프로에서는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정치, 경제, 문화와 대외교류의 중심지이고 동북아경제권의 복지, 두만강지역 금삼각의 련결점인 연길의 유래에 대해 살펴보기로 한다.

/길림신문옴니미디어쎈터(吉林朝鲜文报全媒体中心)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