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구술19]〈로인절가〉와 〈인생반려〉 ...

  1983년 연변에서 처음으로 룡정 동성공사에서 ‘로인절’을 쇠기 시작였소., 그때는 ‘오래오래 앉으세요’라는 노래를 많이 불렀지. 로인들을 위한 노래가 별로 없었으니 그럴만도 하겠다 싶으면서 ‘로인절가’가 따로 있어야 되겠다는 생각을 했었지 .

[구술18]민족단결의 화폭〈형제자매들 한자리에 모였네〉
1978년부터 당대회가 열리면서 전국이 한덩어리가 되여 사회주의건설에 동원되고 있었소. 이런 형세에 발맞춰 관련 가사를 부탁하느라 내가 여기저기에 전화를 걸고 있는데 옆에서 듣고 있던 허동철동무가 자기가 쓰겠다고 자진해 나서는 것이였소.

[구술시리즈17]불후의 명곡〈선생님 들창가 지날 때마다〉
교원들을 받들지 않고 교원들의 사기가 떨어지면 우리 나라 교육이 망하는 것은 뻔한 일이 아니겠소. 교육이 망하면 나라가 망하는 것도 시간문제일것이고…선생님의 들창가 지날 때마다

[대형구술시리즈16] 풍파를 헤쳐온 《손풍금 타는 총각》
조선족음악사에서 대표적인 애정가요의 하나로 처음 창작된《손풍금 타는 총각》은 창작과정도 너무 인상깊고 또 그로 하여 겪은 세상살이도 웬만하지는 않았소.1962년에 연변문련계통에서 창작회의를 조직하면서 돈화의 대산지역 조선족마을로 창작하향을

[대형구술시리즈15]‘백화제방 추진출신'을 지도사상으로
1948년에 중국인민해방군 길동군구 부대문공단이 지방문공단으로 넘으면서 지금의 연변가무단으로 되였소. 이때 최채동지도 늘 우리와 같이 하향을 하면서 주로 모주석의 《연안문예좌담회석상에서의 강화》 내용을 우리한테 많이 전수했소

성룡의 웨침: 나는 국기의 수호자이다!
"'오성 붉은기는 14억의 수호자가 있다'행동에 참가한 것은 바로 향항인으로서, 중국인으로서의 기본적인 애국정을 표달하기 위한것 이다. 이런 행동에 참여하는 것으로 여러 사람들의 목소리를 표달하길 바란다"면서

사진 70장으로부터...
연길시 북산가두의...
조은국학생 성급 ...
고향 도문을 못잊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CCTV